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매경 TGI-매경이 전하는 투데이 글로벌 인사이트 10월 12일]
기사입력 2018-10-12 18:12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친구이자 적: 영국과 프랑스는 서로를 필요로 한다.

브렉시트라는 안개가 걷히고 나면 두 나라는 자신들이 무척 닮았다는 사실을 재발견하게 될 것이다.


-필립 스테판, 파이낸셜타임스 칼럼니스트
Friends and enemies:Britain and France need each other. Once the fog of Brexit clears, both countries will rediscover that they are actually quite alike.
-Philip Stephens, FT columnist

연구자들에 따르면 유럽 이민자 후손인 미국인 90%가 곧 DNA분석을 통해 그들의 뿌리를 확인할 수 있게 된다.

본인이 원하든, 원치 않든 모든 사람의 정보가 확인되는 공상과학같은 미래가 임박했다.


-뉴욕타임스 12일자 기사
90 percent of Americans of European descent will soon be identifiable from their DNA, researchers found. The science-fiction future, in which everyone is known whether or not they want to be, is nigh.
-Newyork Times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