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트럼프 `제재해제 승인` 발언에
기사입력 2018-10-12 23:44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대북제재 해제와 관련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승인' 발언을 놓고 야당 일선 의원 사이에서 '외교적 결례'라는 반발이 나왔다.

다만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지도부는 문재인 대통령과 우리 정부의 대북정책 책임을 묻는 데 집중했다.

한미 동맹을 강조해 온 야당이 지도부가 나서서 미국 대통령을 비판하는 데 부담을 느낀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0일(현지시간)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5·24 조치 해제 검토' 발언에 대해 "한국은 미국의 승인 없이 제재를 해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같은 소식이 국내에 전해지자 일부 야당 의원들은 비판을 쏟아냈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원유철 한국당 의원은 12일 입장문을 통해 "승인의 의미가 협의의 의미가 내재된 것이 아니고 단순히 상급자에게 허락을 받아야 한다는 뜻이라면, 트럼프 대통령의 단어 선택은 매우 부적절하고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지적했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트럼프 대통령이 자기가 식민지 종주국 대통령이나 되는 것처럼 그렇게 승인이라는 말을 세 번이나 의도적으로 한 것에 대해 청와대는 감싸기에 급급하다"면서 "북한과 미국의 이런 주권 침해 행위에 대해 정부가 강력히 항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난 5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에게 "보수 타파 운동"이라고 발언한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을 한데 묶어 '내정 간섭'으로 비판한 것이다.


일선 의원이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직접적 비판을 가한 반면, 대표급 지도부는 문재인정부에 책임을 묻는 데 집중했다.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감대책회의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approval(승인)' 표현은 외교적 결례"라면서도 "대북제재에 관한 국제사회의 공감대 없이 섣부르게 일방적으로 북한에 대한 제재를 해제하려는 정부가 자초한 측면이 더 크다"고 정부를 겨냥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도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승인' 발언과 관련해 "남북 문제에 있어서도 속도 조절을 해야 한다"고 언급하는 데 그쳤다.


한편 외통위 소속 송영길 민주당 의원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사전에 긴밀히 협의하겠다 같은 표현이 정확하지, 무슨 식민지 총독이 누구한테 승인하듯이 이런 개념으로 비쳐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여당 지도부는 논란에 대해 말을 아꼈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지난 11일 '승인' 발언에 대해 "한미 간 긴밀한 공조를 강조한 뜻으로 한 말이지, 우리 정부의 5·24 조치를 특정해 한미 간 이견을 표출한 것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이윤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