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금감원장 "포스코 회계처리 배임 여부 조사할 것"
기사입력 2018-10-12 11:36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12일 포스코의 자산매각 등과 관련해 제기된 회계처리 문제를 조사해보겠다고 밝혔다.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의 금감원 국정감사에서는 정의당 추혜선 의원이 포스코건설의 산토스 매각 사례 등을 거론하며 포스코에 대한 감리 필요성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윤 원장은 "감리를 포함해 손상처리 부분의 회계처리에 배임은 없는지 조사해 보겠다"고 답했다.


추 의원은 국감에서 "포스코의 그간 인수합병과 자산매각 등에 대해 많은 의혹이 제기돼 왔다"며 "전문가들은 포스코 회계에 신뢰성이 없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포스코건설과 포스코엔지니어링이 에콰도르 산토스사와 영국 EPC사를 인수했다가 손실을 보고 매각한 것에 대해서는 "기업이 왜 이런 식으로 투자했는지 모르겠다"면서 "회계분식이나 비자금 조성 말고는 설명할 길이 없다"고 주장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