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진격의 삼성 갤럭시노트9, 다음주면 최대 강적 만난다
기사입력 2018-09-12 07:35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하반기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 선점에 나선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9이 앞으로 하루만 있으면 최대 강적을 만난다.


상대는 애플의 신형 아이폰이다.


삼성전자는 아이폰보다 한달 앞서 갤럭시노트9를 출시하고 해외 시장 공략이 박차를 가하고 있는 중이다.


애플은 12일(현지시간) 오전 10시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스티브 잡스 극장'(Steve Jobs Theater)에서 아이폰 신제품 3종을 공개한다.

한국 시간으로는 13일 오전 2시다.


애플이 이날 공개하는 신제품은 작년 아이폰X의 후속 모델인 5.8인치 아이폰 XS, 역대 가장 큰 디스플레이를 채용한 6.5인치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대화면 아이폰XS 맥스, 6.1인치 LCD(액정표시장치) 패널을 탑재한 아이폰XC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들 모델은 작년 출시된 아이폰X을 계승해 노치 디자인에 홈 버튼 대신 페이스 ID(안면인식)를 장착했을 것으로 전망된다.


iOS 12로 구동되며, A12 칩셋을 탑재할 예정이다.


특히 L자 모양의 대용량 배터리를 탑재하고 '맥스' 모델은 512GB의 저장용량을 갖출 것으로 예상된다.

애플은 대용량 배터리·저장용량을 강조하기 위해 대화면 모델명에 붙여온 '플러스' 대신 '맥스'라는 이름을 채택한 것으로 보인다.


가격은 LCD 모델이 700달러 수준, 아이폰 XS와 XS 맥스가 각각 900달러대 후반, 1000달러대 후반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아이폰 신제품이 공개되면 미국 등 1차 출시국의 정식 출시일은 그 다음주 금요일인 21일이 될 가능성이 높다.


따라서 삼성전자 갤럭시노트9과의 본격 대결은 10월이 될 것으로 보인다.


갤럭시노트9은 블루투스를 탑재한 스마트 S펜으로 카메라, 동영상, 프레젠테이션 등을 원격으로 제어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6.4인치 디스플레이와 스테레오 스피커, 4000㎃h 대용량 배터리 등을 탑재했다.


[디지털뉴스국 이상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삼성전자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