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일자리 정부라면서…정부內 비정규직은 외면
기사입력 2018-09-11 19:57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정부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한 정책 홍보를 강화한다며 총리실을 포함한 13개 부처에 3명씩 모두 39명의 전문임기제 공무원을 채용하는 과정에서 잡음이 나오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 주도로 각 부처에 3명씩 채용하도록 했지만 기존에 전문임기제로 있는 비정규직 공무원들은 선발하지 않는다는 내부 원칙을 세웠기 때문이다.

11일 문체부 등에 따르면 현재 각 부처에서 콘텐츠 기획과 메시지 개발을 총괄하고 부처 SNS를 운영할 인력을 뽑고 있는데, 기존 정부 내 비정규직은 예외 없이 탈락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문체부 관계자는 "기존 인력을 다시 뽑는 것보다는 참신한 인재를 새롭게 선발한다는 의미가 있다"면서도 "제한을 걸어놓은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정부 내부에서는 얼마 전 문체부에서 잡음이 있었던 게 원인이라는 뒷말도 나온다.

문체부 전문경력관에 지원했던 기존 비정규직 공무원이 전형에서 탈락하자 문체부 고위급 인사에게 직접 항의성 문자를 발송했고, 이 사건이 있은 뒤 문체부에서는 각 부처 온라인 담당자들과 회의를 하면서 "기존 인력은 뽑지 말라"는 지침을 내렸다는 얘기가 돌고 있다.

문체부 관계자는 해당 내용에 대해 "들은 바 없다"고 답했다.


실제로 각 부처에서 일하던 비정규직 공무원은 대부분 서류에서 탈락하면서 절망하고 있다.

이번에 선발되는 39명은 각 부처 직제에 반영한 인력으로 안정성이 높기 때문에 선호할 수밖에 없다.

세종시 모 부처에서 근무하는 한 전문임기제 공무원은 "기존 정부 내 비정규 인력에 대한 처우 개선은커녕 더 좋은 일자리로 가려는 길을 원천적으로 배제해 공정하게 경쟁할 기회조차 박탈당했다"고 불만을 털어놨다.


[최희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