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문 대통령, `싱가포르 렉처`서 `포스트 비핵화 구상` (종합)
기사입력 2018-07-13 13:4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싱가포르 국빈 방문 마지막 날인 13일 오전(현지시간) 오차드 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싱가포르 렉처`에서 연설하고 있다.

`싱가포르 렉처`는 싱가포르 동남아연구소가 싱가포르 외교부의 후원을 받아 자국을 방문하는 주요 정상급 인사를 초청해 연설을 듣는 세계적 권위의 행사이다.

[사진제공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한국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를 기반으로 새로운 경제지도를 그리게 될 것"이라며 "남북은 경제공동체를 향해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싱가포르를 국빈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오차드 호텔에서 '한국과 아세안, 동아시아 평화와 번영을 위한 상생의 파트너'를 주제로 열린 '싱가포르 렉처' 연설에서 "한국에는 싱가포르에는 없는, 세계 어느 나라에도 없는 또 하나의 기회가 있다"며 "바로 남북 경제협력이다, 남북정상회담은 그 시작으로 작년까지만 해도 누구나 꿈이라고 여겼던 일"이라고 말하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누구나 자기의 실력을 공정하게 발휘할 수 있는 나라로, 평화 위에 번영이 꽃피는 한반도를 만들어나갈 것이다"며 "한반도가 평화를 이루면 싱가포르·아세안과 함께 아시아는 세계에서 가장 번영하는 지역이, 인류의 미래를 밝히는 희망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나는 그동안 김 위원장을 두 번 만났는데, 김 위원장은 이념대결에서 벗어나 북한을 정상국가로 발전시키고자 하는 의욕이 매우 높았다"며 "김 위원장이 비핵화의 약속을 지킨다면 자신의 나라를 번영으로 이끌어갈 수 있을 것이다.

결코 순탄치 않은 길이지만 정상 간 합의를 진정성 있게 이행해나간다면 목표를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이 비핵화 이행방안을 더 구체화하고 한미가 상응하는 포괄적 조치를 신속히 추진한다면 속도는 더 빨라질 수 있다고 봤다.

이를 위해 정부는 하루빨리 평화체제가 이뤄져 경제협력이 시작되도록 노력할 예정이며 판문점선언·센토사합의가 지구상 마지막 냉전을 해체한 합의로 기록되도록 국제사회와도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도 한미동맹을 토대로 북핵 문제를 해결해 나갈 방침이라고 알렸다.

또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도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공동 목표를 위해 긴밀한 소통과 협력 관계를 구축해왔다고 덧붙였다.


문 대토령은 "남북관계 정상화는 북미관계 정상화에 이어 북일관계 정상화로 이어질 것이고 북일관계 정상화는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안정에 크게 기여할 할것이다"며 "이를 위해 일본과도 최선을 다해 협력하겠다"고 다짐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과 아세안 간 이미 구축된 다양한 협력·교류 증진의 틀 안으로 북한을 포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북한이 비핵화 조치를 진정성 있게 실천해 나갈 경우 아세안이 운영 중인 여러 회의체에 북한을 참여시키고 북한과의 양자 교류 협력이 강화되길 바라며, 북한이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으로서 자신의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기회를 만들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