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산느타리・갈색팽이…버섯도 국산이 '으뜸'
기사입력 2018-07-13 07:01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농촌진흥청이 지역별 버섯 특화품종 30가지를 개발했다고 밝혔습니다.
산느타리와 느티만가닥버섯, 버들송이 등 10개 품목을 대상으로 개발한 것으로, 국산 버섯품종 보급률은 2009년 35%에서 지난해 54%로 늘었습니다.
이 가운데 백생팽이인 '백승'은 호주에 시범 수출을 하고 있고, 잎새버섯과 느티만가닥버섯은 일본 수출을 타진하는 등 수출 성과도 거두고 있습니다.


[ 신동규 / easternk@mbn.co.kr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