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썰전’ 박형준 “홍준표, 대표직 사퇴보다 책임지는 방식이 더 중요”
기사입력 2018-06-15 00:28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MBN스타 김솔지 기자] ‘썰전’ 박형준 교수가 홍준표 대표직 사퇴에 대해 언급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6.13 지방선거 결과 분석, 홍준표 대표 “모든 책임은 내가 진다”’를 주제로 이야기를 나누었다.

이날 김구라는 “홍준표 대표가 책임진다고 했으니 대표직 사퇴라고 봐도 되겠죠?”라고 언급했다.

그러자 박형준 교수는 “사퇴할거다. 문제는 사퇴하는 것보다 이 사태에 대해 어떤 방식으로 책임을 질것인지에 대한 깊은 고민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야 말로 보수 혁명을 하라는 국민들의 명령이다. 이걸 제대로 수행하는데 있어서 홍준표 대표는 자기가 밑거름이 된다고 생각해야 한다. 대표직 내놓고 전당대회에 대표로 나온다든지 하는 얘기들이 정치권에 돌고 있는데, 이건 또 홍준표 대표에게만 해당되는 이야기가 아니다”라고 얘기했다.

여기에 “그러니 보수당이 처한 현실에 책임을 져야 되는 위치에 있는 중진들은 어떻게 해야 보수가 살아날 수 있는가에 대해 깊이 성찰해야 하는 시점이다”라며 “이 시점에서 단순히 대표직을 물러나느냐 마느냐가 중요한 게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