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리치맨’ 김준면, 이사직에서 해임…만장일치 거수에 충격
기사입력 2018-06-14 23:48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MBN스타 김솔지 기자] ‘리치맨’ 김준면이 이사직에서 해임됐다.

14일 오후 방송된 드라맥스, MBN ‘리치맨’에서는 이유찬(김준면 분), 민태주(오창석 분)를 비롯해 넥스트인의 이사진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

이유찬은 “그동안 걱정을 끼쳐 죄송하다. 하지만 역으로 지금이 기회다. 이번 사태 반성과 함께 넥스트인은 보다 건실한 기업으로 다시 태어날 거다. 그리고 그 첫 사업이 바로 빅파일이 될 거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때 남철우(최광일 분)는 “빅파일 승인 전에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지금은 무엇을 하느냐가 아니라 누가 하느냐가 더 중요하다”며 “저는 이유찬 대표이사의 해임을 제안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넥스트 인은 독선적인 기업경영으로 발전하지 않는다. 옆에서 지켜본 제가 누구보다 잘 안다. 변화 없이 기업이 살아남을 수 없다”고 설명했다.

결국 만장일치로 이유찬의 해임이 결정됐다. 이에 이유찬은 충격을 받은 듯 멍한 표정으로 바라봤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