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첫 여성 검사장 조희진 사의…내주 檢 고위급 인사
기사입력 2018-06-14 23:45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최초의 여성 검사장인 조희진 서울동부지검장(56·사법연수원 19기)이 14일 사의를 표명했다.

이로써 올해 정기인사를 앞두고 용퇴 의사를 밝힌 검찰 고위 간부는 공상훈 인천지검장(59·19기)과 김강욱 대전고검장(60·19기), 안상돈 서울북부지검장(56·20기), 신유철 서울서부지검장(53·20기)까지 총 5명이다.

인사는 다음주에 이뤄질 전망이다.


조 검사장은 이날 매일경제와 통화하면서 "후배들에게 길을 비켜줘야 한다는 생각에 오늘 총장님께 전화로 사의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이어 "검찰 '성추행 사건 진상 규명 및 피해 회복 조사단'을 이끌면서 하고자 했던 일을 모두 했기 때문에 후회는 없다"고 말했다.


공 지검장은 이날 검찰 내부 통신망에 올린 '사직 인사'를 통해 "부족한 제가 검사생활을 할 수 있었던 건 여러분 덕분"이라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안 지검장도 이날 '이제 떠날 때가 됐습니다'라는 글을 통해 "중대한 전환점 앞에 서 있는 검찰을 떠나게 돼 미안한 마음이 든다"고 말했다.

또 "검찰 구성원들이 비난을 받고 권한을 박탈당한다는 생각에 마음이 아프다"며 검경 수사권 조정에 대한 견해를 밝혔다.

신 지검장은 '사직 인사 올립니다'라는 글에서 "오늘 사직서를 제출했다"며 "검찰이 건강하게 발전할 수 있기를 성원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인사에서 고검장 승진 대상은 연수원 20·21기, 검사장은 24·25기이며 예년보다 적은 8~10명 정도로 예상된다.


[송광섭 기자 / 수습기자 = 성승훈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