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文 "北과 대화 중엔 한미훈련 중단 신중 검토"
기사입력 2018-06-14 23:55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 美北정상회담 이후 ◆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에 대해서도 신중한 검토를 하겠다"고 밝히고 "구체적 내용은 미국과 긴밀히 협의하라"고 참모들에게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주재하고 "북한이 진정성 있게 비핵화 조치를 실천하고 적대 관계 해소를 위한 남북 간, 북·미 간 성실한 대화가 지속된다면, 판문점선언에서 합의한 상호 신뢰구축 정신에 따라 대북 군사적 압박에 대해 유연한 변화가 필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12 미·북정상회담에서 언급한 한미연합훈련 중단 방침에 사실상 동참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이번 북·미정상회담의 성과에 대해 다양한 평가가 있지만 미국, 일본, 한국을 비롯한 세계인들을 전쟁 위협과 핵·미사일 위협으로부터 벗어나게 한 것보다 더 중요한 외교적 성과란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구체적 이행 방안이 숙제로 남아 있다고 말했다.


한편 CNN방송은 트럼프 정부가 8월 예정된 한미연합 을지프리덤가디언(UFG) 훈련 중단 방침을 이르면 14일(현지시간) 발표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문 대통령은 "북·미 정상의 결단이 신속하게 실행에 옮겨질 수 있도록 끈기 있게, 끊임없이 견인하고 독려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북한은 비핵화 이행 방안을 더 구체화하고, 미국은 상응하는 포괄적 조치를 신속히 마련해 가면서 합의 이행을 속도 있게 해나가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운명은 우리가 결정한다는 주인의식을 갖고 능동적이고 주도적인 노력을 지속해 나가야 할 것"이라며 "핵 문제는 대한민국 미래와 직결되기에 우리가 나서서 중심적 역할을 수행해 가면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흔들림 없이 꾸준히 전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미·북정상회담 합의사항 이행을 위한 후속 협상이 신속히 이뤄지기를 기대했다.

그러면서 "우리 또한 범정부 차원에서 핵심 사안들에 대한 조율과 합의가 원만히 진전되도록 협력해 가야 할 것"이라며 "외교·안보 부처들은 철저한 책임의식을 갖고,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이라는 분명한 목표 달성을 위해 긴밀하게 협력해 가기를 바란다"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와 발전을 보다 포괄적인 시각으로 접근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 비핵화와 체제 보장이라는 안보 과제를 넘어 한반도 평화와 남북 공동 번영이라는 새로운 시대정신을 받아들여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또 "1953년 이래 정전체제 틀을 벗어나 남북의 균형적 발전을 도모하고 한반도, 나아가서는 동북아 공동 번영을 이룩하기 위한 희망의 발걸음을 내디뎌야 한다"고 말했다.

그리고 "우리 한국이 육지 속의 섬에서 벗어나 남북을 연결하고, 대륙과 해양을 가로지르면서 평화와 번영의 대전환의 시대를 주도할 수 있는 과감하고 혁신적인 도전을 생각할 때"라고 역설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을 접견하고 "북한이 핵과 미사일을 사용할 경우 가장 큰 피해를 보는 것은 한국 국민인데, 그런 한국 국민이 적극적으로 지지한다"고 전제한 뒤 "일부 전문가들이 북·미정상회담 결과를 낮게 평가하는 것은 민심 평가와 동떨어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같은 '민심 평가' 발언에 대해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각종 여론조사 지표와 지방선거 결과를 보고 말씀하신 것으로 이해한다"고 전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비핵화 의지를 다시 한번 확인했다"면서 "(그의 의지는) 굉장히 빠르게, 그리고 크게 뭔가를 이뤄내고 싶어하는 것이었다"고 평가했다.

또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의 비핵화와 남북 관계 발전 과정에서 남북 정상의 긴밀한 협력 등을 통한 주도적 역할을 문 대통령에게 요청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북한과의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남북 관계와 북·미 관계가 선순환하며 발전할 수 있도록, 그리고 확실한 비핵화를 조기에 실현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강계만 기자 / 김성훈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