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서울 97:3, 경기 128:1…지방의회도 민주당 독식
기사입력 2018-06-14 20:37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 6·13 지방선거 이후 ◆
6·13 지방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이 기초·광역단체장 석권을 넘어 지방의회마저 '싹쓸이'했다.

지방의 행정수반과 풀뿌리 민주주의의 의회가 일원화되며 사실상 지방이 견제되지 않는 민주당의 '1당' 지배 체체로 완성된 격이다.


14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전체 737석의 전국 시도의원 선거에서 민주당 605명, 자유한국당 113명, 무소속 16명이 당선됐다.

지난 지방선거에서 한국당 전신인 새누리당이 375명, 민주당이 309명으로 지방의회의 균형을 형성했던 것과는 크게 대조된다.


우선 수도권 지방의회가 '독점'됐다.

서울시의회는 100명 중 97명이 민주당 소속이며, 한국당 소속 당선인은 3명에 그쳤다.

전국에서 가장 많은 시도의원 의석수를 보유한 경기도의회의 경우 129석 중 128석에서 민주당 소속 의원들이 당선됐다.

전통적으로 보수당 우세였던 인천시의회마저 광역의원 지역구 33석 중 강화 지역 1명을 제외한 32명이 민주당 소속이다.

민주당은 철옹성 TK(대구·경북) 지역 지방의회 문턱마저 넘었다.

대구시의회의 경우 최초로 민주당에서 지역구 의원 4명을 배출했고, 경북도의회에서도 최초로 1명의 지역구 도의원을 배출했다.


민주당이 지방의회마저 '독식'하자 우려가 제기된다.

홍성걸 국민대 행정정책학부 교수는 "민주당이 중앙-단체장-지방의회의 삼위일체를 이룬 만큼 무소불위로 정책을 추진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도 "동시에 모든 책임을 여당이 가져야 될 것으로, 민선 7기에 대한 평가는 2020년 총선, 대통령선거, 8기 지방선거로 연쇄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윤지원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