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집권 2년차 동력 가속도…靑, 6말7초 부분개각할 듯
기사입력 2018-06-14 20:17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 文대통령 정국 구상 ◆
청와대가 이르면 오는 6월 말 또는 7월 초 부분 개각(改閣)을 단행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6·13 지방선거에서 높은 지지를 확인한 만큼 국정과제 추진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일부 성과가 미진한 부처를 중심으로 장관 교체를 추진하고 있는 상황이다.

개각 폭이 그동안 관측된 대로 교육·법무·환경 등 사회부처 대상으로 그칠지, 외교·안보·경제 부처로 확대될지 주목된다.


여권 고위 관계자는 14일 "청와대에서 부분 개각을 추진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며 "국회의원들의 여름휴가가 본격화하기 전 장관 임명을 끝내는 일정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이낙연 국무총리는 지난달 말 "장관들 평가가 있었다.

부분 개각과 관련해 청와대와 이미 기초협의를 했다"고 밝혔다.


청와대와 총리실에서 장관 평가 결과에 기반해 개각을 준비하는 만큼 교육부, 법무부, 여성가족부, 환경부 등이 부분 개각 대상 부처로 우선 거론된다.

관가에선 부처 업무평가 결과 이들 부처가 하위 4개 부처로 꼽혔다는 얘기가 돌고 있다.

이 총리는 이와 관련해 "꼭 정확한 것 같지는 않다"고 일단 선을 그은 상태다.


일부 정치인 출신 장관이 오는 8월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 출마를 준비하고 있다는 얘기도 있어 개각 폭이 확대될 가능성도 있다.

현재 내각에선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현직 의원 신분이다.


아울러 국방부 장관 교체를 놓고서도 논의가 오간 것으로 전해졌다.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인 국방부 문민화의 일환으로 이번 부분 개각에서 문민 장관을 임명하는 카드를 검토했다는 것이다.

다만 국방개혁 마무리를 위해 현 송영무 장관을 유임할 가능성도 적잖은 상황이다.

게다가 한미연합훈련 중단이 쟁점화하는 상황에서 국방부 장관을 교체할 경우 안보 우려를 가중시킬 수 있다는 부담도 작용한다.


개각 시기도 관심이다.

일단 청와대에선 국회의원들의 여름휴가 시즌이 본격화하기 전 개각을 마무리하는 방향으로 스케줄을 잡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직 의원 출신 장관 중 일부가 민주당 전당대회 출마 차 사표를 던질 경우 자연스럽게 부분 개각 일정이 빨라질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여권 관계자는 "일부 정치인 장관이 다음주 정도에 사표를 던질 수도 있다"고 전했다.


다만 이번 6·13 지방선거에서 야권 참패로 정계 개편이 진행될 경우 개각 시기가 늦춰질 수 있다.


청와대 조직 진단에 따른 개편 역시 임박했다.

특히 최근 장기화하는 일자리 지표 부진과 소득 분배 악화 등으로 정책실 내 인적 쇄신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다.


[오수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