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트럼프 "비핵화 후속조치 빨리 진행"…종전선언 조율 곧 착수
기사입력 2018-06-14 01:32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 美北정상회담 이후 ◆
미국과 북한이 '6·12 공동선언'에서 발표한 한반도 비핵화와 체제보장이라는 '큰 틀의 합의'를 구체화하기 위해 양국이 다음주부터 머리를 맞댄다.

이번 협상에 대해 구체안이 없다는 각계 비난이 쏟아지고 있어 다음주 후속 실무회담부터 양국 간에 팽팽한 긴장감이 흐를 것으로 보인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정상회담 직후 기자회견을 하면서 "다음주에 폼페이오 장관과 볼턴 보좌관을 포함한 전체 팀과 함께 세부 사항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이와 관련한 전체 회의를 소집해 놓은 상태다.

이와 함께 미국과 북한은 다음주에 곧바로 비핵화 약속 후속 조치를 위한 회담을 개최할 예정이다.

후속 회담 미국 측 대표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또는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보좌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또 미국은 북한의 초기 비핵화 조치 시행을 촉구하고 예의 주시하고 있다.

북한의 탄도미사일 시험장 폐쇄가 시행 과정의 첫 번째 순서가 될 가능성이 높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ABC와 인터뷰하면서 "정상회담에서 우리가 협상한 매우 중요한 것들이 있다"며 "그들은 특정한 탄도미사일 시험장과 함께 다른 많은 것들을 제거할 예정이다.

우리는 이러한 부분을 추후 공개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이 그들의 핵무기를 제거할 예정이다.

비교적 빨리 하기를 원한다고 생각한다"며 "우리는 한국 ·일본·중국과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이 조기에 비핵화 조치를 시행하도록 주변국들과 함께 제재를 유지하고 압박을 가속화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중국과의 협력을 언급한 것은 북한에 대한 영향력 약화를 우려해 미·북 관계 개선과 조기 비핵화를 견제하려는 중국의 방해공작을 염두에 둔 표현으로 보인다.

폼페이오 장관이 13일 한국을 방문하는 데 이어 14일 베이징을 방문해 중국의 협조를 당부할 예정이다.


북한의 비핵화 조치에 발맞춰 핵 사찰·검증에 대한 대비도 진행해야 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비핵화를 확실히 담보하기 위해 매우 강력하게 확인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도 비핵화 사찰과 검증에 많은 전문인력이 필요하고 오래전부터 준비해 왔다는 사실을 공개했다.

미국은 한국전 참전 미군 유해 발굴과 송환 작업 준비에 조기 착수할 것으로 보인다.

11월 중간선거 이전에 비핵화와 관련한 가시적인 성과를 내기 힘든 상황에서 미군 유해를 송환하는 이벤트를 할 수 있다면 선거에 도움이 될 수 있기 때문에 최대한 이른 시일 내에 관련 작업을 진행할 방침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에 "북한에 억류됐던 인질들은 집으로 돌아왔고, 이제 우리의 위대한 영웅의 유해를 가족 품에 돌아가도록 할 것"이라고 썼다.


논란의 중심으로 부상한 한미 연합훈련 중단 문제와 관련해서도 교통정리가 시급하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에 대한 선물 내지는 양보 일환으로 한미 훈련 중단을 언급했지만 어떤 훈련을 언제 어떻게 중단하는지가 불분명해 논란이 증폭되고 있기 때문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폭스뉴스와 인터뷰하면서 "북한과 선의로 협상을 진행하는 한, 한미 연합훈련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과 비핵화 협상이 진행되는 것을 전제조건으로 내세운 것이다.


하지만 코리 가드너 미국 연방의회 상원 외교위원회 동아태소위원장은 마이크 펜스 부통령을 인용해 "워 게임이 아닌 정기적인 준비태세 훈련은 계속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전면적인 훈련 중단은 아니라는 얘기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한미 연합훈련을 중단하는 이유로 "비용이 엄청나게 들고 한국이 기여하고 있기는 하지만 100%에 못 미치고 있어 한국과 논의해야 할 문제"라고 설명했다.

한국의 비용 분담이 늘어나면 훈련을 재개할 수도 있다는 뜻으로 해석될 수 있는 대목이다.


미·북 관계 개선을 위한 작업도 조만간 시작될 전망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평화협정 체결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종전선언이 곧 있을 것"이라고 했다.

'한국과 중국의 참여는 어떻게 되느냐'는 질문에는 "한국과 중국도 참여하면 좋겠다"고 답했다.

이에 따라 종전선언을 위한 구체적인 논의가 곧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유력한 종전선언 시기는 7월 27일 정전협정 체결 65주년이다.

한 달 반 남은 기간에 종전을 준비하려면 협정 당사자인 한국, 중국과의 논의가 시급하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추가 정상회담 준비도 진행해야 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12일 기자회견에서 김 위원장이 자신의 백악관 방문 요청을 수락했으며, 자신도 적절한 시기에 평양을 방문할 것이라고 밝힌 데 이어 13일 방영된 폭스뉴스 인터뷰에서도 "김 위원장이 적절한 시기에 틀림없이 백악관에 올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3월 미·북정상회담 의사를 밝힌 이후 우여곡절과 실무적인 준비에 3개월 정도 걸린 만큼 연내에 추가 정상회담을 추진하려면 곧바로 후속 회담 준비를 시작해야 한다.


[워싱턴 = 이진명 특파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