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폼페이오 "北 비핵화 2년반내 달성 원해…협상 중단땐 한미훈련 재개"
기사입력 2018-06-14 01:32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 美北정상회담 이후 ◆
폼페이오 장관
미국과 북한은 한국을 비롯한 중국·일본 등 관련국에 이번 회담의 성과를 공유하고 후속 실무 협의를 위한 준비 작업에 돌입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을 한국으로 급파해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다음 스텝을 이어 나갔다.

이번 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수행했던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도 13일 베이징에서 중국 측과 만나 회담 결과를 설명했을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싱가포르 공동성명' 채택 이후 미·북 고위 실무진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는 모습이다.


폼페이오 장관은 "앞으로 2년 반 내에 북한 비핵화의 주요 성과를 달성하기 바란다"고 말했다고 이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또 "북한과 비핵화 협상이 중단되면 한미연합훈련을 재개할 것"이라면서 "비핵화 심층검증을 북한도 이해한다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이번 미·북정상회담에서 김 부위원장과 실무 조율을 했던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1박2일 일정으로 한국을 방문했다.

방한 다음날인 14일 오전 9시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하는 것으로 공식 일정이 시작된다.


이 자리에서 폼페이오 장관은 문 대통령에게 미·북정상회담 결과를 설명하고 비핵화 등 6·12 공동선언에 담긴 내용을 실현하기 위한 한미 공조 방안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폼페이오 장관은 14일 오전 10시 외교부 접견실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만나 한미 외교장관회담을 한다.

역시 미·북정상회담 결과와 비핵화를 위한 한미 공조 방안이 회담 주요 의제다.

30분에 걸친 한미 외교장관회담 후에는 바로 한·미·일 외교장관회담이 이어진다.

이를 위해 고노 다로 일본 외무성 대신도 13일 방한했다.

한·미·일 장관은 14일 회담 직후인 오전 11시 20분께 공동기자회견을 열어 협의 결과를 발표한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한·미·일 외교장관회담을 마치자마자 중국으로 향한다.


한편 중국이 김 위원장에게 제공했던 중국 고위급 전용기 중 한 대가 13일 베이징 서우두 국제공항에 착륙했다.

베이징 소식통은 "김정은 위원장이 탑승했는지는 불투명하지만 김영철 부위원장이 탔다면 비행기에서 내려 중국 측 인사와 만나 회담 내용을 공유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베이징 = 김대기 특파원 / 서울 = 이새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