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낡은 지붕 바꾸고 태양광 발전도…
기사입력 2018-06-11 19:22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조두영 에스와이그룹 사장(오른쪽)과 양영철 SK E&S 도시가스사업운영 본부장이 양해각서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 = 에스와이패널]

종합건축자재 전문기업 에스와이패널이 SK그룹 친환경에너지 계열사인 'SK E&S'와 손잡고 지붕 태양광발전 사업에 나선다고 11일 밝혔다.


에스와이패널은 지난 8일 오전 서울 역삼동 에스와이그룹 본사에서 SK E&S와 태양광발전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신재생에너지 의무할당제(RPS·Renewable Portfolio Standard)에 따라 이뤄졌다.

RPS 제도는 일정 규모(500㎿) 이상 시설을 보유한 발전사업자가 매년 발전량의 일정 비율 이상을 신재생에너지로 공급해야 한다는 의무 규정이다.

이에 따라 공급의무자인 SK E&S가 에스와이패널과 함께 신재생에너지 공급에 나선 셈이다.


두 회사는 이를 위해 노후 지붕 개량 및 임대사업을 펼쳐 나간다.

고객사가 노후 지붕을 제공하면 무료로 지붕 개량공사를 진행해 태양광발전을 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이와 더불어 고객사에 임차료를 주고 일정 기간 태양광발전소를 운영한 뒤 소유권을 완전 이전해줄 예정이다.

고객사는 노후 지붕을 무료로 개량할 수 있고, 발전사업자는 재생에너지 의무비율을 충족시킬 수 있다.

조두영 에스와이그룹 사장은 "정부 신재생에너지 정책에 가장 적합한 지붕 태양광발전 사업을 통해 신재생에너지 확산과 건물주의 수익까지 동시에 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추동훈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양 #에스와이패널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