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해피투게더3’ 기은세, 훈훈한 남편 공개…“이별 후 결혼 결심”
기사입력 2018-05-18 00:24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MBN스타 신미래 기자] ‘해피투게더3’ 기은세가 남편과의 러브 스토리를 공개했다.

17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에서는 가정의 달 두 번째 특집 ‘야간 매점 리턴즈’로, 소유진, 강주은, 별, 기은세가 출연했다.

이날 기은세는 훈훈한 남편을 공개, “남편은 게임 사업을 했다가 지금은 놀고 있다”며 근황을 밝혔다.

기은세는 “1년 연애하다가 헤어지는 시기가 있었다. 실연의 고통을 28살에 처음 느꼈다. 노랫말이 모두 다 내이야기였다. 할 수 있는 건 다 해보고 싶었다”면서 “술 마시고 찾아가고, 못 헤어지겠다고 했다. 그런데 남편이 제 머리를 짚고 가라고 하더라. 그 굴욕을 당하고 집에 와서 생각하니까 제가 너무 없어 보이더라. 그런 마지막 모습을 남기는 게 슬프더라”며 남편과 이별했던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제일 예쁜 옷을 입고 다시 만나러 갔다. 남편의 물건을 준다는 핑계로 다시 만났고, 저혼자 당당하고 시크하게 가서 내가 잘못했다고 말했다. 그리고 결혼하자고 했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는 “오빠는 저와의 관계에서 확신을 얻고 싶어했다. 최고의 혹신은 결혼이지 않았나. (제가 결혼하자고 하자 오빠는) 당장 생각하지 말고 답하지 말라고 했다. 그래서 제가 한 달 동안 열심히 생각해보고, 한 달 뒤에 연락한다고 했다”고 말하며 “그러던 중 만나기 하루 전날 만나자고 전화가 왔다. 하루라도 먼저 만나고 싶어 보자고 하나 싶었는데 헤어지자고 하더라. 진짜 아니라고 생각했다고 하더라. 아내로서의 원하는 모습이 아니었던 거다. 좋은 아내가 될거라는 것도 오기가 생겨서 하게 됐다. 나를 괜찮은 사람으로 만들어주는 사람이구나 생각했다”며 남편 향한 무한한 사랑을 과시했다.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