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종합]`스위치‘ 장근석X한예리, 정웅인에 사형 선고하고 ’해피엔딩‘
기사입력 2018-05-17 23:07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전한슬 객원기자]
‘스위치' 마지막 방송이 전파를 탔다.


17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스위치-세상을 바꿔라’(극본 백운철, 김류현/연출 남태진) 마지막 회에서는 금태웅(정웅인 분)이 사형을 선고 받고 해피엔딩이 그려졌다.


이날 금태웅의 차에서는 현금 대신 배추만 나왔다.

오하라(한예리 분)는 “대체 어디에 숨긴 거냐”며 초조해했고, 금태웅은 “배추를 압수하려 하냐”며 비웃음을 보였다.


하지만 사도찬(장근석 분)은 “어차피 둘 중 하나였다”면서 현금이 없었으니 무기명 채권임이 확실해졌다고 확신했다.

그리고 금태웅의 재산을 모조리 빼앗기 위한 계획에 착수했다.


이후 금태웅은 다방면에서 궁지에 몰렸고, 무기명 채권을 다이아로 바꿔 한국을 뜰 계획을 세웠다.

전인태(안승환 분)가 연기자로 나서 가짜 다이아를 2000억에 파는데 성공했다.


태웅이 사기 당했다는 사실을 알고 분노한 순간, 오하라는 금태웅을 체포할 준비를 마쳤다.

사마천(손병호 분) 살해 현장의 목격자들을 잡아 들인 것. 이에 금태웅은 검찰에 소환돼 심문 당했다.


이때 진경희(배민희 분)가 들이닥쳐 사도찬의 DNA를 검사하겠다고 몰아붙였다.

모두가 사도찬임을 확신했지만, 검사 결과 백준수(장근석 분)의 DNA로 밝혀져 경악을 자아냈다.

앞서 사도찬이 위험을 감지하고 백준수와 스위치 했던 것.
이에 금태웅의 체포는 무효 되지 않고 정상적으로 진행됐다.

태웅은 재판을 앞두고 조성두(권화운 분)에게 증언을 부탁했지만, 조성두는 금태웅의 기대를 배신하고 재판에서 모든 진실을 밝혔다.

결국 금태웅은 사형을 선고 받았다.


사도찬은 금태웅의 재판을 모두 지켜본 후 재판장을 떠났다.

이에 오하라는 사도찬을 붙잡고 아쉬움을 표했다.

그는 사도찬과 사마천을 찍었던 사진을 작별선물로 건넸고, 사도찬은 “가족사진이네”라고 웃으며 떠났다.


이후 극 말미에서는 사도찬이 봉감독(조희봉 분), 소은지(신도현 분), 전인태(안승환 분)와 함께 작전을 시행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들의 작전 후에는 오하라와 백준수가 들이닥쳐 범인을 검거했고, 사도찬의 소행임을 알고 웃음을 보였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웅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