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삼성SDS, 국내 클라우드 시장 공략 나선다
기사입력 2018-05-17 21:56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삼성SDS가 올 하반기부터 멀티 클라우드 서비스인 '삼성SDS 엔터프라이즈 클라우드'를 통해 클라우드 분야의 사업 대상을 그룹 관계사에서 대외고객으로 확장한다.


홍원표 삼성SDS 대표(사진)는 17일 서울 상암 데이터센터에서 간담회를 갖고 그동안 삼성 관계사에만 제공하던 클라우드 서비스를 하반기부터는 외부 업체로 확대할 계획을 공식화했다.


홍 대표는 "금융, 제조, 서비스, 공공기관 등에서 클라우드 전환에 많은 관심을 갖고 있고, 선진국에 비해 전환 비율이 높지 않지만 성장 속도는 굉장히 빠르다"며 "삼성SDS에도 클라우드 분야는 실적이 작년 분기 대비 130% 성장할 만큼 중요한 사업 기회가 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삼성SDS는 이날 삼성SDS 엔터프라이즈 클라우드를 공개했다.

삼성SDS 엔터프라이즈 클라우드는 각 기업의 업무 특성에 맞춰 프라이빗과 퍼블릭을 모두 포함한 멀티 클라우드 서비스를 지원한다.

업무별로 클라우드 전환 컨설팅부터 전환과 운영에 이르는 엔드투엔드(End-to-End) 서비스를 제공한다.

클라우드는 크게 기업이 직접 구축·운영하는 프라이빗 클라우드와 전문기업의 클라우드를 빌려 쓰는 퍼블릭 클라우드로 구분된다.

프라이빗 클라우드는 성능을 맞춤형으로 구축할 수 있고, 퍼블릭 클라우드는 개발 시간과 비용을 줄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각각 강점이 달라 대부분 글로벌 기업은 여러 개 클라우드를 함께 사용하거나 프라이빗과 퍼블릭을 결합한 하이브리드 형태로 사용한다.


삼성SDS 엔터프라이즈 클라우드는 일반 업무용, 핵심 업무용, 애플리케이션(앱) 개발 플랫폼(PaaS) 등 5개 프라이빗 클라우드 서비스를 하반기부터 선보인다.


금융, 생산관리 등에 활용되는 핵심 업무용 프라이빗 클라우드는 시스템 다운(중단) 시간을 세계 최저 수준인 연간 5분 이내(가용성 99.999%)로 줄였다.

서비스는 오는 7월부터 시작할 계획이다.


홍 대표는 "가용성 수치를 공개적으로 발표한 것은 그만큼 자신 있다는 뜻"이라며 "공공 부문은 아직 대기업 참여에 제한이 걸려 있지만 사업 전략과 잘 맞고, 국가 경쟁력에 기여할 수 있는 분야에 대해서는 관심을 두고 조금씩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앱 개발 플랫폼용 클라우드는 15분 이내에 앱 개발 환경을 구축하도록 지원해 기업들이 신속히 앱을 개발·배포할 수 있도록 돕는다.

또 고객이 원하는 솔루션을 조합해 맞춤형으로 서비스를 제공한다.

김호 삼성SDS 클라우드사업부장(부사장)은 "고객이 공급망 관리 부문에는 A솔루션, 전사 자원관리 부문에는 B솔루션을 원할 경우 이를 조합해 맞춤형 서비스를 구성할 수 있다"며 "최적의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올 하반기 선보일 예정인 슈퍼 컴퓨팅 프라이빗 클라우드는 인공지능, 빅데이터 분석 등 고성능 연산과 자율주행 등 대용량 데이터 처리에 필요한 컴퓨팅 자원을 제공한다.

삼성SDS가 관리하는 퍼블릭 클라우드는 아마존웹서비스, 마이크로소프트, 알리바바, 오라클, 구글 등 5곳이다.

삼성SDS는 기업에 맞는 퍼블릭 클라우드 선정부터 구축·관리까지 지원한다.

클라우드 사업을 위해 삼성SDS는 국내 4곳, 해외 8곳 등 총 12곳의 데이터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내년 6월에는 춘천데이터센터가 문을 연다.


박창원 삼성SDS 클라우드기획팀장(상무)은 "2012년부터 삼성 관계사 업무를 클라우드로 전환하는 작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올해 말이면 삼성SDS가 제공하는 IT 인프라스트럭처 중 90%가 클라우드 기반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동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리드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