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작년 보험사기 7302억 `역대 최대`
기사입력 2018-04-17 20:08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보험사기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면서 지난해 적발된 보험사기 금액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17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보험사기 적발 금액은 7302억원으로 집계됐다.

2015년(6549억원), 2016년(7185억원)에 이어 또다시 최고 금액을 경신했다.

적발 인원은 총 8만3535명으로 전년보다 523명 증가했다.

1인당 평균 사기금액은 870만원 수준이다.


유형별로 보면 허위 입원이나 사고 내용을 조작하는 유형이 73.2%(5345억원)로 가장 많았다.

과다 입원이나 피해를 과장하는 형태의 보험사기가 범죄라는 인식이 부족한 데 따른 것으로 금융당국은 추정하고 있다.

예를 들어 한 병원은 환자들이 실손의료보험으로 MRI 촬영비 등 고가의 진료비를 충당할 수 있도록 입원이 불필요한 환자들에게 허위 입원서를 발급하고, 하지도 않은 도수치료를 한 것처럼 허위 도수치료확인서를 발급하는 방식 등을 통해 보험금 7억4000만원을 가로챘다.


보험 종목별로는 손해보험 종목이 전체 보험사기의 90%(6574억원)를 차지했고, 생명보험 종목은 10%(728억원) 수준이다.

허위·과다 입원 유형이 425억원이나 늘면서 장기손해보험 적발 규모는 증가 추세를 이어갔다.


반면 보험사기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던 자동차보험 사기 비중은 지속적으로 감소해 전체 보험사기의 43.9%(3208억원)까지 하락했다.

금감원은 블랙박스나 폐쇄회로(CC)TV 설치 등 사회적 감시망 확대가 보험사기 예방으로 이어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금감원 관계자는 "보험사기가 근절될 수 있도록 수사기관과 긴밀히 협조해 총력 대응하겠다"며 "보험사기는 결국 보험료 인상을 초래해 가족, 친구 등 이웃에게 피해를 입힌다"고 말했다.


[노승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