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김흥국, 보험 설계사 여성과 엇갈린 주장 “성폭행” VS “사실무근”
기사입력 2018-03-15 00:4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MBN스타 신미래 기자] 성폭행 가해자로 지목된 김흥국이 피해자라고 주장한 여성과 다른 주장을 펼쳤다.

지난 14일 2년 전 보험설계사로 일했다는 30대 여성 A씨는 김흥국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지난 2016년 11월 김흥국과 그의 지인들과 저녁 식사를 함께 했다고 말했다.

이어 A씨는 그날 김흥국이 억지로 술을 먹여 정신을 잃었다고 말하며, 깨어났더니 알몸 상태로 김흥국 씨와 나란히 누워 있었다고 진술했다.

이후 A씨가 문제를 제기하자 김흥국이 “서로 좋아서 술자리 했다” “서로 도울 수 있는 친구나 동생으로 만나고 싶었다” 등이라는 메시지를 남겼다는 것.

그러나 김흥국은 피해자의 주장에 “사실무근”이라며 강하게 부인하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김흥국의 소속사 관계자는 “앞서 보도된 기사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현재 해당 여성을 상대로 법적 대응을 준비 중이며 곧 공식입장을 정리해 발표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현재까지 두 측이 극명하게 엇갈린 주장을 펼치고 있다. 김흥국이 법정 대응을 예고한 가운데 추후 어떤 입장을 내놓을지 관심이 쏠린다.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흥국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