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종합] ‘라스’ 이상화X곽윤기X이승훈X임효준, `빙신(氷神)들`의 유쾌한 평창토크
기사입력 2018-03-15 00:41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허은경 객원기자 ]
‘라스’ 평창동계올림픽의 영웅 이상화, 곽윤기, 이승훈, 임효준이 출연했다.


14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대한민국 국가대표이자 평창 동계올림픽 영웅인 이상화, 곽윤기, 이승훈, 임효준 선수가 출연한 '빙탄소년소녀단'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소치-밴쿠버-평창까지 동계올림픽에 3연속 출전해 두 개의 금메달과 한 개의 은메달을 딴 이상화의 메달이 공개된 것을 시작으로 곽윤기의 밴쿠버올림픽 은메달, 그리고 이승훈과 임효준의 평창올림픽 금-은-동메달까지 줄줄이 공개되면서 경이로운 장면을 펼쳐졌다.


MC들은 평생 한 번 볼까 말까 한 메달밭에 눈이 휘둥그레졌고 “금메달의 무게감이 있네요”라며 놀라워했다.

특히 차태현은 이를 놓칠 세라, 선수들의 양해를 구한 뒤 천진난만하게 금메달을 목에 걸고 메달을 깨무는 퍼포먼스까지 완벽하게 선보여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상화는 평창올림픽 경기 장면을 함께 보게 되자 “아직도 그 경기를 못 보겠다”면서 그동안 영상을 보지 못한 속마음을 드러냈다.

이에 MC들이 이상화를 배려해 “오늘 보기 그러면 뒤돌아 있어도 된다”고 말했지만, 이상화는 처음으로 자신의 경기 영상을 보고 결국 눈물을 왈칵 쏟았다.

그는 경기 직후 흘린 눈물의 의미에 대해 “그동안 너무 힘들어서 경기가 끝나서 후련했다”고 담담하게 말하며 가장 듣고 싶었던 “수고했다”는 말을 고다이라에게 맨 처음 들었다고.
그는 소녀 같은 표정으로 자동차 CF를 찍고 싶다고 당당히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이상화는 자신이 직접 짜온 “난 여기서도 빨라”라는 카피를 시연해 남다른 센스와 광고 빅픽처에 MC들이 물개 박수를 쳤다.

또한 이상화는 화제가 됐던 자신의 굳은살 가득한 맨발을 아버지가 직접 씻어주고 관리해줬다며 애틋함을 드러냈다.

이에 곽윤기는 자신의 발은 깨끗한 편이라며 “쇼트트렉 선수들은 발등에 혹이 하나씩 있는데. 저는 아픈 걸 못 참는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곽윤기는 시작부터 “자신은 3 플러스 1로 나왔다”면서 유쾌한 모습을 선보였다.

곽윤기는 밴쿠버올림픽 은메달리스트로, 평창올림픽 쇼트트랙 국가대표로 5000m 남자 계주에서 활약할 예정이었지만 아쉽게 계주에서 임효준이넘어져서 눈물을 보였을 때의 속마음을 밝혔다.

그는 “평창에선 노메달이지만 저도 기록이 있다.

전 세계 쇼트트랙 선수 중에 제일 작은 160”이라고 밝혀 반전 웃음을 선사했다.


특히 곽윤기는 이상화 껌딱지로 여겨질 만큼 SNS에 이상화와 각별한 우정을 과시해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그의 열혈 SNS 업데이트는 이상화뿐만 아니라 모든 셀럽들의 껌딱지(?)임을 인증해 웃음폭탄을 안겼다.


이날 곽윤기는 평창올림픽에서 화제가 된 스켈레톤 금메달리스트 윤성빈에게 친한 척 하러 갔던 일화로 웃음을 안긴 데 이어, 이상화가 여자 컬링팀 ‘영미’를 보고 오겠다며 곽윤기가 폐막식에서 사라진 얘기까지 폭로해 모두를 박장대소하게 했다.


이상화는 태릉선수촌에서 곽윤기가 엉덩이에 낀 속옷을 빼는 걸 보고 경악했다고 폭로했다.

이에 곽윤기는 “제가 엉덩이가 좀 큰 편이고 오리궁둥이”라며 자신의 루틴이 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MC 김구라가 곽윤기에게 즉석에서 뒤태를 보여달라고 했고, 이에 곽윤기의 엉덩이를 본 MC 윤종신은 “엉덩이가 아주 승부욕이 있다”고 감탄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하면 이승훈은 특히 정강이 수술 후 10일 만에 출전해서 금메달을 땄던 과거 아시안게임 후일담을 비롯해 메달에 대한 에피소드와 자부심을 들려줘 귀를 쫑긋하게 만들었다.


그는 이번 평창올림픽에서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팀추월 은메달, 매스스타트 금메달을 목에 걸며 빙상 종목에서 대한민국의 위상을 높였다.

하지만 김구라가"유시민 선생님이 '썰전'에서 언급했는데 매스스타트 경기 이후 논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에 이승훈은 "유럽 선수들은 거의 유럽연합“이라며 "평창올림픽 전에는 혼자 4~5명의 선수를 상대하며 경쟁했는데 쉽지 않았다"고 고충을 털어놨다.

이어 그는 "평창올림픽 때 정재원 선수가 결승에 올라와서 수월했다"면서 정재원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이승훈은 밥 데용 선수가 우리나라의 코치로 온 인연에 대해 “밥 코치님은 경기 몇 분 전에 세심하게 챙겨준다”면서 만족감을 표했고 그의 재계약에 대해 “저는 잘 모르지만 되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신혼인 이승훈은 “아내가 쉬는 모습을 보는 게 좋다”라며 은퇴 후의 희망사항이 주부라고 밝혀 로맨티시트의 면모를 드러내 시선을 끌었다.


임효준은 평창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500m에서 활약해 대한민국에 첫 금메달을 안긴 바. 그는 쇼트트랙 선수가 된 계기가 ‘면봉 하나’ 때문이라고 밝혀 호기심을 자아냈다.

부모님의 제안으로 처음 운동을 시작했다는 그는 면봉을 귀에 넣었다가 고막이 터지는 바람에 쇼트트랙에 입문하게 됐다고. 이밖에 임효준은 ‘검은색 스타킹’에 대한 특별한 집착을 고백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에 곽윤기도 자신의 징크스는 “빨간색 파이팅 팬티”라고 덧붙여 웃음을 안겼다.


게다가 그는 이번 평창올림픽 경기 도중 넘어진 순간을 언급하며 조롱한 중국의 런즈웨이 선수에게 선전포고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런즈웨이의 비매너 인터뷰에 모든 선수가 놀라고 분노의 감정을 드러낸 가운데, 임효준은 2022년에 열리는 베이징올림픽을 언급하며 “그 선수는 이길 것 같다”라며 불꽃 스파크를 튀겼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