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버티는 아소, 땀나는 아베
기사입력 2018-03-13 20:18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아소 다로 부총리
일본 정계에서 사학스캔들 파괴력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아베 신조 총리의 입지가 날로 좁아지고 있다.


논란을 키운 재무성의 공문서 위조에 대한 책임을 지고 아소 다로 부총리 겸 재무상 사임을 요구하는 야당 파상공세가 거세지고 있지만 아베 총리 입장에선 출구가 없기 때문이다.


문서 조작과 관련해 담당 국장 책임이라고 선을 긋고 있는 아소 부총리는 13일에도 기자들과 만나 "사임할 생각은 없다"고 밝혔다.

아소 부총리는 자민당 2대 파벌 대표로 아베 정권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다.

아베 총리가 전날 "아소 부총리가 책임지고 경위를 확실히 밝히도록 하겠다"며 두둔한 것도 파벌 영향력을 무시할 수 없기 때문이다.

또 아소 부총리 사임 이후엔 결국 공격 칼날이 자신을 향할 수밖에 없다는 판단도 한몫했다.


국민 비판 여론이 날로 높아지면서 야당 공세 수위도 높아지고 있다.


야당은 계약 당시 재무성 담당 국장은 물론 아베 총리 부인인 아키에 여사의 국회 증언을 요구하며 중·참의원 심의 불참을 선언했다.

여당에서도 대책을 요구하고 나섰다.

다케시타 와타루 자민당 총무회장은 "매우 염려스러운 문제"라며 "총리 관저에 철저한 진상 규명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 우군으로 분류되는 재계에서는 사카키바라 사다유키 게이단렌 회장이 나서 "(공문서 위조는) 언어도단이며 철저한 진상 규명으로 신뢰를 회복해야 한다"고 말했다.

고바야시 요시미쓰 경제동우회 회장은 "아소 부총리에게 관리 책임이 있다"고 비판했다.


재무성의 문서 조작·은폐와 관련한 새로운 내용도 확인되고 있다.

헐값 매각 논란을 수사하던 오사카 지검에서 지난해 문서 조작 내용을 이미 수차례 재무성에 확인했다는 것. 재무성이 이달 초 아사히신문 보도 후 국회 답변에서 '조사 중'이라고 답한 것 역시 의도적 은폐라는 얘기다.


논란이 커지면서 아베 1강 체제에도 금이 가고 있다.

산케이신문이 지난 10~11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차기 자민당 총재 후보를 묻는 질문에 이시바 시게루 전 방위상을 택한 사람은 28.6%로 두 달 전에 비해 8%포인트가량 높아졌다.


1위 아베 총리와 차이도 직전 조사에서 기록한 11.1%포인트에서 1.4%포인트로 좁아졌다.


[도쿄 = 정욱 특파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