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트와이스 `캔디팝` 일본 발매 첫주 30만 판매고로 4관왕
기사입력 2018-02-15 09:18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인구 기자]
그룹 트와이스의 일본 두 번째 싱글 '캔디팝(Candy Pop)'이 발매 첫 주 빌보드 재팬 집계 기준 30만 3746장의 판매고로 싱글부문 1위 등 4관왕에 오르며 '빌보드재팬 핫 100' 종합 1위를 차지했다.


14일 빌보드재팬은 "트와이스의 일본 두번째 싱글 '캔디팝'이 첫주 누계 30만 3746장의 판매고로 싱글 1위를 비롯 조회수, 스트리밍, 동영상 재생 등 총 4개부문서 1위에 올라 '빌보드재팬 핫 100' 종합 선두를 차지했다"고 알렸다.


이와 함께 "트와이스의 다른 곡들도 스트리밍과 동영상 재생수가 크게 증가, 100위권내 총 10곡을 진입시키는 약진을 했다"면서 "'캔디팝'의 주간 동영상 재생수는 596만 7235회로 2위와 약 300만회의 차이인데다 전주보다 200만회가 증가해 당분간 상위를 점령할 것"이라 분석했다.


아울러 '캔디팝'은 오리콘 집계 기준으로는 26만 5758장의 판매고를 기록하며 오리콘 위클리 차트 정상도 차지했다.


14일 일본 최대 음반 집계사이트 오리콘에 따르면 '캔디팝'은 5일부터 11일기준 오리콘 위클리 싱글차트서 이같은 판매고로 1위에 올랐다.


트와이스는 지난해 10월 발표한 일본 첫 오리지널 싱글 'One More Time'으로 20만 751장의 판매고로 오리콘 위클리 싱글차트 정상에 오른 바 있다.

당시 이 기록은 일본 역대 해외 아티스트 데뷔 싱글 사상 초동 최다 판매량 및 2017년 일본 아티스트 포함, 현지서 첫 싱글을 낸 전체 아티스트 중 초동 최다 판매기록으로 화제를 모은 바 있는데 트와이스는 '캔디팝'으로 'One More Time'의 수치를 단숨에 넘어섰다.


앞서 오리콘은 "트와이스, '해외 아티스트 최초' 첫 싱글부터 2작품 연속 첫 주 20만장 돌파"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캔디팝'의 오리콘 위클리 차트 1위 등극 소식을 일찌감치 알려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in999@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아티스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