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여자 아이스하키 첫 올림픽 골’ 그리핀 “슬픔과 자부심 교차해”
기사입력 2018-02-14 21:14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남북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의 첫 골을 넣은 귀화선수 랜디 희수 그리핀은 "슬픔과 자부심이 교차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단일팀은 14일 강원도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조별리그 B조 3차전에서 일본에 1-4(0-2 1-0 0-2)로 패했다.


이날 경기에서도 졌지만 역사상 처음으로 올림픽에서 첫 골을 넣은 점은 소득이다.

그리핀이 2피리어드 9분 31초 2골 뒤진 상황에서 일본 골리 다리 사이를 통과하는 슈팅으로 만회골을 뽑았다.


경기가 끝난 뒤 그리핀은 기자회견에서 "정말 운이 좋은 골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퍽이 튀기다가 어떻게, 어떻게 골대에 들어간 거다.

정말 이상한 슈팅이었다"며 웃었다.


그는 "오늘 나와 동료들이 보인 경기력에 대해 자랑스러웠다.

득점 때문에 만족스러웠다.

그런데 패배해서 아쉬웠고, 슬픔도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2피리어드에서 (득점 뒤) 기세를 이어갔고, 실제로 역전할 기회도 있었다"면서 "아쉬움이 남는다.

슬픔과 자부심이 교차하는 시간이었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3월 특별귀화한 그리핀은 '희수'라는 미들 네임을 물려준 한국인 어머니와 미국인 아버지 사이에서 태어났다.

부모는 이번 올림픽을 맞아 한국에 들어와 모든 경기를 관전하고 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