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평창올림픽] 日 공격수 “단일팀 격파는 특별…기세 좋더라”
기사입력 2018-02-14 21:08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강릉) 강대호 기자]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일본 경기에 남다른 의미를 부여한 것은 단일팀만이 아니다.

상대 일본도 마찬가지다.


관동하키센터에서는 14일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아이스하키 B조 3차전(최종전) 단일팀-일본이 열렸다.

결과는 일본의 4-1 승리.
일본은 슛 44-13의 우위를 토대로 올림픽 여자아이스하키 데뷔 13경기 만에 이겼으나 남북단일팀도 대회 첫 득점에 성공했다.


올림픽 여자아이스하키 2회 연속 출전에 빛나는 일본 공격수 오사와 치호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공식 인터뷰에서 “코리아를 상대로 승리한 것은 매우 특별한 일”이라면서 “원정경기에서 이긴 것을 생각하면 더 기분이 좋다”라고 말했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아이스하키 B조 최종전 단일팀-일본에 임하는 오사와 치호(12번). 사진(강릉)=천정환 기자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아이스하키 B조 최종전 사전 인터뷰에 응한 일본 수비수 호소야마다 아카네도 “코리아에는 약간의 경쟁의식이 있다”라고 털어놓은 바 있다.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 세계랭킹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아이스하키 예선 반영자료를 보면 일본은 8위다.

단일팀을 구성하는 대한민국은 17위, 북한은 28위.
세계 TOP10 중 하나인 일본이 동계올림픽 첫 승리 못지않게 ‘코리아’를 이긴 것에 의미를 부여할 정도로 한일전의 특수성은 남북단일팀이라고 예외는 아니다.


오사와 치호는 “단일팀과의 2018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아이스하키 B조 3차전 1피리어드에서 일본은 2점을 선취하며 앞서갔으나 기세는 그들 편이었다”라면서 “우리가 준비한 100%를 보여줄 수 없어 약간 두려움이 들었다”라고 고백하기도 했다.


B조 1·2차전 2연패로 맞대결 우열과 상관없이 남북단일팀과 일본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아이스하키 준준결승 진출 좌절 및 5~8위 순위결정전으로의 강등이 확정됐다.

두 팀은 18일 준준결승 탈락팀 중 하나와 대결한다.

dogma01@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