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최민정 `안타깝고 또 안타까운 실격의 순간` [MK화보]
기사입력 2018-02-14 08:02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강릉) = 천정환 기자] 최민정이 실격당하면서 한국 여자 쇼트트랙 최초로 500m 금메달 도전에 실패했다.


최민정은 지난 13일 밤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벌어진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500m 결승전에서 이랄리아 폰타나에 간발차로 뒤져 2위로 골인해 은메달을 예상했다.


그러나 최민정은 레이스 도중 캐나다 킴 부탱의 진행을 가로질러 진로를 방해하면서 접촉했다는 국제빙상연맹(ISU)의 판단에 페널티를 받아 실격되고 말았다.


그 결과 4위로 골인한 킴 부탱은 3위로 승격되면서 동메달을 차지했다.



이 장면이 문제였을까?

아니면 이 장면?

최민정은 500m 결승에서 몬타나에 간발차로 뒤져 은메달을 차지했다.

그러나...


각축을 벌이던 킴 부탱과의 접전을 벌이면서...

최민정이 킴 부탱의 진로를 방해해 페널티를 받아 실격 처리됐다.


실격으로 은메달을 놓친 최민정이 이해할 수 없다는 듯 아위숴하고 있다.


아쉽게 실격을 당한 최민정이었지만 금메달을 차지한 몬타나를 축하하고 있다.


최민정의 실격으로 3위로 승격해 동메달을 차지한 킴 부탱이 코치와 기뻐하고 있다.

jh1000@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