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오늘의 평창] ‘전력차는 잊어라’ 남북단일팀, 숙명의 일본전
기사입력 2018-02-14 06:03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황석조 기자] 아쉬움과 환호 속 평창의 6일차. 기대 속 여자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의 첫 승, 혹은 첫 골이 이뤄질까.
14일 오후에는 여자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의 예선 세 번째 경기가 열린다.

스위스와 스웨덴에 크게 패했지만 이번 대결은 결코 포기할 수 없다.

심지어 상대 또한 가위바위보도 져서는 안 되는 일본. 그 어느 때보다 승리의지가 불타오르기 충분하다.

다만 객관적으로 전력은 열세다.

일본의 전력은 생각 이상으로 강했다.

스위스와 스웨덴에게 대등한 경기를 펼쳤다.


대한민국은 여자 아이스하키는 그간 일본에게 7전 전패를 기록했다.

현실적으로 한 골이라도, 혹은 대등한 경기를 펼치는데 포커스가 맞춰질 터. 하지만 모든 종목을 막론하고 한일전이 가지는 의미는 크다.

수치상의 전력을 무의미하게 만드는 힘이 존재한다.

우여곡절을 겪은 남북단일팀, 예선탈락이 확정됐지만 일본전 결과와 내용이 주는 의미는 스포츠 그 이상일 수도 있다.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이 14일 일본과의 조별예선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사진=AFPBBNews=News1

13일 김민석이 깜짝 동메달 소식을 전한 스피드스케이팅. 14일에는 여자 1000m가 열린다.

쇼트트랙에서 종목을 바꾼 박승희를 비롯해 김현영이 남자부 기세를 이어갈 질주를 펼친다.

출전이 예상된 이상화는 500m에 집중하기 위해 경기에 뛰지 않는다.

이 종목 강자이자 금메달 후보는 일본의 고다이라 나오. 500m를 앞두고 1000m에서는 어떤 실력을 보일지가 관심사다.


피겨스케이팅도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팀 이벤트전서 살짝 첫 선을 보인 피겨스케이팅 페어 김규은-감강찬조는 페어 스케이팅 쇼트 프로그램에 나선다.

또한 믹스더블의 환호를 이어갈 남자 컬링대표팀의 경기도 오전 미국, 오후 스웨덴전이 예고됐다.


강영서-김소희가 출전하는 알파인 스키도 예정됐으며, 박제언이 출전하는 노르딕 복합 노멀힐 개인 10km도 열린다.

고은정과 안나 프롤리나(귀화선수)가 출전하는 바이애슬론 여자 15km와 박진용-조정명이 출전하는 루지도 기대 종목이다.


hhssjj27@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