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문준・김유림・김나진, 빈틈없는 MBC 스피드스케이팅 해설
기사입력 2018-02-14 01:04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MBN스타 신미래 기자]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에서 깜짝 동메달이 나온 가운데 MBC가 완벽한 해설을 선보였다.

경기 시작 전 스피드스케이팅 해설을 맡은 MBC 김나진 캐스터는 “주목해 주십시오. 대한민국 스피드스케이팅의 역사를 새로 쓸 샛별이 출발합니다”라고 말했고, 1분 44초 후 예언은 진언이 됐다.

‘빙속 괴물’ 김민석 선수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에서 경기를 펼치는 동안 MBC 문준, 김유림 해설위원과 김나진 캐스터의 중계방송은 빈틈이 없었다.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부터 ‘기록 경기’ 중계를 집중 담당하며 내공을 쌓은 김나진 캐스터는 700m에 다다른 김민석 선수의 기록을 짚어주고, 1100m 구간에서는 기록을 위해 버텨야 한다고 외치며 압도적인 에너지를 쏟아냈다.

특히 문준, 김유림 해설위원과도 질문을 주고받으며 스피드스케이팅 중계방송에 대한 이해를 돕는 모습이 돋보였다.

한편 스피드스케이팅 선수이자 플레잉코치를 겸하고 있는 문준 해설위원과, 불과 한 달 전까지 선수 활동을 한 김유림 해설위원은 선수들의 마음을 가장 잘 대변할 수 있는 모습을 보였다.

실제로 문준, 김유림 해설위원은 MBC 직원이냐는 오해를 받을 정도로 매일 같이 회사를 오가며 중계방송을 위해 매진했고, 김나진 캐스터와 함께 선수밀착중계의 전형을 시청자들에게 보여드리겠다고 전했다.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