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카메라에 대고 "쇼핑해줘"…더 똑똑해진 V30
기사입력 2018-02-13 19:3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LG, 이달 MWC서 AI스마트폰 공개
"멜로 영화처럼 찍어줘. (지금 보이는 물건) 쇼핑 검색으로 찾아줘."
LG전자가 2018년형 'LG V30'의 인공지능(AI) 서비스를 대폭 강화한다.

2018년형 LG V30에 탑재된 카메라로 사물을 비추면 AI가 자동으로 인식해 최적의 촬영 모드를 추천해주고 상품 정보를 검색하며 쇼핑까지 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AI 기능이 강화된 2018년형 LG V30는 26일 스페인 바로셀로나에서 개막하는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인 '모바일 월드 콩크레스(MWC) 2018'에서 공개된다.


13일 LG전자는 1년여간 스마트폰 사용자가 가장 많이 사용하는 기능을 분석해 사용자가 누구나 편리하게 쓰고 싶어하는 기능들을 중심으로 2018년형 LG V30에 AI 기술을 접목했다고 밝혔다.

음성 인식 기능의 범위를 넓혀 '음성 AI' 기능을 대폭 업그레이드하는 한편 카메라 편의성을 높일 수 있도록 '비전 AI'를 탑재한 게 핵심이다.


LG전자는 우선 음성으로 간단하게 애플리케이션(앱)을 실행하거나 설정을 변경하는 음성 AI 기능을 강화했다.

구글 어시스턴트에서 LG전자만의 편의 기능을 음성으로 명령하면 실행해주는 음성 명령어를 23개에서 32개로 늘렸다.

특히 강화된 카메라 기능을 음성으로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오케이 구글, 쇼핑 검색으로 촬영해줘"라고 말하면 카메라 앱을 실행하고 사물 인식 기능을 선택한 후 쇼핑 검색을 진행하는 여러 단계가 한번에 이뤄지는 식이다.

최적의 촬영 모드 추천, 사물 인식, 저조도 촬영 등 새롭게 탑재되거나 업그레이드된 기능들도 말로 실행할 수 있다.


또 2018년형 LG V30는 카메라로 사물을 비추면 자동으로 인식해 최적의 촬영 모드를 추천해준다.

이 기능은 피사체를 분석해 인물, 음식, 애완동물, 풍경, 일출, 일몰 등 8개 모드 중 하나를 골라주고, 모드별로 대상의 특징을 가장 잘 살려주는 화질을 적용한다.

사진을 찍을 때마다 최적의 카메라 환경을 설정하는 번거로움을 없앤 것이다.

예를 들어 카메라로 파스타를 비추면 더욱 맛깔스럽게 보일 수 있도록 채도를 높이고 따뜻한 색감을 적용한 모드가 자동으로 추천된다.


기능을 구현하기 위해 LG전자는 독일 이미지 분석 전문 업체와 손잡고 사진 데이터를 1억장 이상 분석해 1000여 개의 분석 알고리즘을 개발했다.


LG전자는 네이버쇼핑과 협력해 카메라로 촬영하면 피사체의 정보 검색, QR코드 분석, 관련 제품 쇼핑까지 가능한 사물 인식 기능도 2018년형 LG V30에 탑재했다.

사용자가 마음에 드는 손목시계를 촬영하면 해당 제품은 물론 비슷한 제품들 검색 결과까지 제공한다.

해당 제품을 어디서 가장 싸게 구입할 수 있는지, 비슷한 제품들은 어떤 것들이 있는지 손쉽게 확인 가능하다.

어두운 곳에서 기존보다 최대 2배까지 밝게 촬영할 수 있는 저조도 촬영 모드도 처음으로 적용했다.

AI가 카메라로 촬영된 화면의 영상을 분석한 후 어둡다고 판단하면 더 밝게 촬영할 수 있도록 설정을 변경해준다.


LG전자 관계자는 "실제 촬영 시 화면을 분석하기 때문에 외부 환경 밝기를 분석하는 조도센서를 사용할 때보다 훨씬 세밀한 밝기 조절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LG전자는 이 같은 AI 기능을 추후 기존 제품으로까지 확장할 계획이다.

각 기능과 신제품의 명칭은 향후 MWC에서 공개된다.

하정욱 LG전자 단말사업부장(전무)은 "AI 기술로 한층 똑똑하게 진화한 편의 기능을 더해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편의성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전자는 이날 2018년형 LG V30에 새로 탑재한 AI 기능 공개와 함께 '스마트폰 AI 트렌드 세미나'를 온라인으로 개최했다.


세미나에서 손 1팀장은 LG전자 AI의 차별성에 대해 "카메라, 오디오 등 멀티미디어 경험과 자연스럽게 융합되는 것에 중점을 두고 있다"며 "앞으로는 가전과 모바일의 시너지 효과를 내고 오픈 플랫폼과 상호 연동하는 부분을 집중 발굴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LG전자는 스마트폰이 AI 기반 IoT 생태계의 허브로 거듭날 것이란 전망도 제시했다.

손주호 LG전자 인공지능개발실 1팀장은 "주요 가전제품들이 와이파이를 탑재해 인터넷과 연결되면서 스마트폰으로 다양한 서비스 연동이 가능하다"며 "결국 스마트홈 허브의 개인화 기기는 스마트폰이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어 "모바일과 TV, 모바일과 가전이 상호 연동되는 플랫폼을 자체적으로 잘 구성해 외부 플랫폼과 합친다면 차별화된 강점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손 팀장은 "실제로 AI 경험이 이뤄지는 지점은 LG전자의 가전제품, 서비스"라며 "AI가 LG전자의 제품과 어우러질 때 강점을 발휘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보유한 자산부터 잘 연결해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부분을 고민하겠다"고 덧붙였다.


[서동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G전자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