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맥도날드 3년 연속 가격 인상…총 27개 제품 평균 4% 올려
기사입력 2018-02-13 20:01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맥도날드가 3년 연속 햄버거 값을 올린다.

맥도날드는 오는 15일부터 일부 제품 가격을 최대 20%가량 인상한다고 13일 밝혔다.

맥도날드가 가격 인상에 나서는 것은 지난해 1월 이후 13개월 만이다.

맥도날드는 2016년 2월에도 제품 가격을 한 차례 인상한 바 있다.


맥도날드가 취급하는 총 100여 가지 상품 중 가격이 오르는 품목은 모두 27개다.

세부 항목으로는 버거 단품 12개와 아침 메뉴 5개, 사이드 및 디저트 4개, 음료 6개 등이다.

27개 제품의 평균 인상률은 약 4%에 달한다.


햄버거 대표 메뉴인 '빅맥'과 '상하이 버거'는 4400원에서 4500원으로 오른다.

버거 단품 중 가격이 가장 많이 오르는 제품은 '메가맥'과 '더블 쿼터파운더 치즈'다.

메가맥은 5500원에서 5800원으로, 더블 쿼터파운더 치즈는 6400원에서 6700원으로 각각 300원씩 뛴다.

슈슈버거, 슈비버거, 1955 버거 등도 100원씩 오른다
가격 인상률이 가장 높은 건 음료 제품 '칠러'다.

기존에 1500원이었던 칠러는 1800원으로 20%가량 인상된다.

인기 음료인 쉐이크, 카페라떼, 카푸치노 가격도 모두 100원씩 오른다.

아이스크림콘, 초코콘, 오레오 아포가토, 맥스파이시 치킨텐더 등도 100원씩 오른다.

맥도날드 측은 "인건비와 임대료, 식자재 값이 모두 올라 내린 결정"이라고 말했다.


[이희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