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나쁜녀석들2’ 주진모, 정하담 행방 찾으려 최귀화 조직 덮쳐…“데려간 게 너야?”
기사입력 2018-01-14 22:58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예린 객원기자]
주진모가 정하담을 찾으려 최귀화 조직을 덮쳤다.


14일 방송한 '나쁜녀석들2‘에서는 김윤경(정하담 분)의 행방을 찾으러 나서는 허일후(주진모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허일후는 평소 알고 지내던 여고생 기윤경(정하담)이 실종되자 행방을 찾기 시작했다.

그러다가 한 사내를 뒤쫓다가 마약을 발견했다.

허일후는 마약이 어디서부터 공급되는지 찾아 나섰고, 하상모(최귀화 분)가 공급처인 것을 알게 됐다.


허일후는 바로 행동에 나섰다.

그는 하상모가 있는 조직을 찾아가 하상모 손님인 척 속이고 기다렸다.

하상모는 누군가와 통화하면서 “장설철(양익준 분)한테 털렸다고? 언제. 그래서 지금 어딘데. 그래서 내가 나대고 다니지 말랬잖아. 괜히 뒤나 따이고”라며 화를 내고 있었다.


하상모는 그러나 허일후가 있는 손님 방에 들어서자 얼굴도 확인 않고 깍듯이 고개를 숙였다.

그러나 손님이 허일후라는 걸 알게 되자 기겁했다.

허일후는 “너야? 은경이 데려간 게”라며 하상모를 노려봤다.

하상모는 “허일후인 줄은 꿈에도 생각 못 했네”라며 당황했다.


주진모는 거칠게 하상모를 공격했다.

하지만 하상모는 급히 부하를 시켜 그의 발목을 잡고는 자리를 떴다.


장소를 이동하려 차에 탄 하상모는 운전하는 부하에게 “야 근데 윤경인 누구야”라고 물었다.

부하는 “왜 있잖아요. 물건 옮기다가 사고 친 고삐리”라고 답했다.

이에 하상모는 “근데 일후새끼가 걔를 왜 찾아”라며 의아해했고, 모른다는 부하의 대답에 “그래서 걔 어디에 있대? 죽였대?”라며 정작 김윤경의 행방을 몰랐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