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런닝맨’ 이광수, 하하 반칙에 분노…“오늘 진짜 끝이다”
기사입력 2018-01-14 18:4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MBN스타 신미래 기자] ‘런닝맨’ 이광수가 하하의 반칙에 분노했다.

14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런닝맨’에서는 이광수, 하하, 이상엽이 카페에서 대결을 펼쳤다.

카페에서 첫 번째 온 손님의 주문을 맞추는 게임을 시작했다. 이광수와 이상엽은 따뜻한 라떼, 하하는 따뜻한 아메리카노를 선택했다.

세 사람이 메뉴를 선택하고 이야기를 나눌 때 한 손님이 들어오자마자 이광수가 잔뜩 흥분한 모습을 보였다. 등장한 손님은 하하의 절친 박근식이었다. 앞서 박근식은 ‘런닝맨’에 출연한 바 있다.

박근식은 뻔뻔한 듯 어색하게 “집에 있다가 잠 깰 겸”이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모든 것을 파악한 이광수는 “ 오늘 진짜 끝이다, 끝. 마지막 게임 뭔지 모르겠는데”라며 이를 갈아 웃음을 더했다.

옆에 있던 이상엽은 “갑자기 불안하기 시작했다. 나보다 근식이 형이 분량이 더 많이 나올 것 같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