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캐나다 재무부, 금융기관에 북한 돈세탁 감시 대폭 강화 지침
기사입력 2018-01-13 11:14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캐나다 통신은 자국 재무부가 최근 자국 금융기관에 북한의 돈세탁 감시를 더욱 강화하라는 지침을 내렸다고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빌 모노 재무장관은 지난달 금융기관에 보낸 비공개 지침을 통해 북한이 핵·미사일 개발에 따른 국제 제재를 우회하기 위해 돈세탁을 비롯한 각종 불법 금융 거래활동을 시도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요청했다고 이 통신은 밝혔다.


현재 캐나다와 북한 간 금융 거래 규모는 지난 2011년 8월 국제 제재와 함께 이루어진 정부의 조치로 극히 제한적이지만 앞으로 금융기관의 감시는 더욱 촘촘해지게 됐다고 통신은 설명했다.


새 지침에 따라 각 금융기관은 앞으로 1천 캐나다달러(약 85만원) 미만의 송금이나 인도적 지원에 한해 허용토록 한 현행 대북한 거래 감시 규정을 더욱 까다롭게 적용해 이 같은 거래에 대해서도 돈세탁 가능성을 조사해 정부에 보고해야 한다.


재무부의 조치는 오는 16일 캐나다와 미국의 공동 주최로 밴쿠버에서 열리는 북핵 다자 외교장관 회의를 앞두고 북한에 대한 압박과 외교적 노력을 강화하기 위한 회의 취지를 뒷받침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고 통신은 설명했다.


또 지난해 11월 돈세탁과 테러 자금 차단을 위해 35개국으로 구성된 국제 금융행동태스크포스가 북한의 돈세탁에 대한 우려를 제기한 데 따른 후속 이행 조치이기도 하다고 재무부 관계자는 전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