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거지소굴" 트럼프 발언에 아이티·엘살바도르 거센 반발
기사입력 2018-01-20 11:0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거지소굴' 발언에 아이티와 엘살바도르가 강력 반발했다.


아이티 정부는 12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의 중미와 아프리카 국가를 겨냥한 '거지소굴' 발언을 인종차별주의적인 것이라고 비난하고 자국 주재 미 대사를 소환해 항의했다.


아이티는 성명에서 "우리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깊이 분노하고 있고 충격을 받았다"면서 "보도된 발언은 최소한 무례하고 모욕적"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미국에 대한 아이티 사회의 기여를 극단적으로 단순화하고 완전하게 잘못된 인종차별주의적인 시각을 반영했다"면서 "어떤 측면에서라도 수용할 수 없으며 혐오스럽고 비참한 발언을 확고히 비난한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백악관에서 공화·민주 의원 6명과 만나 이민개혁 해법을 논의하던 중 아이티, 엘살바도르 등 중미와 아프리카 국가들을 겨냥해 "우리가 왜 거지소굴(shithole) 같은 나라들에서 오는 사람들을 받아줘야 하느냐"고 말해 논란을 일으켰다.


엘살바도르 정부도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항의 서한을 발송하고 성명을 내 강력히 비판했다.


미국은 최근 엘살바도르 출신 이민자들에 대한 '임시보호 지위'(TPS·Temporary Protected Status) 갱신을 중단하기로 해 엘살바도르 인들에게 큰 충격과 우려를 안긴 바 있다.


엘살바도르 외교부는 성명에서 "우리는 보도된 트럼프 대통령의 통탄할만한 발언과 관련해 미국 정부의 명확한 설명이나 부인을 요청한다"고 했다.


산체스 세렌 엘살바도르 대통령은 "우리 국민의 존엄을 공격했다"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디지털뉴스국 김수연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