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한국 기업 IoT 경쟁력 美 ·中 ·日에 뒤처져
기사입력 2018-01-13 09:42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한국 기업들의 IoT 경쟁력이 미국이나 중국, 일본보다 뒤진다는 평가가 나왔다.


13일 전자업계에 따르면 일본 총무성이 최근 발표한 'IoT 국제 경쟁력 지표'(2016년 기준)에서 한국은 47.7점을 받아 4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1위는 미국으로 67.7점을 받았고, 이어 일본(57.1점), 중국(55.8점)이 나란히 2, 3위에 올랐다.


이 평가는 세계경제포럼(WEF)이 선정한 ICT(정보통신기술) 국제 경쟁력 순위 등으로 토대로 뽑은 10대 ICT 선도국의 IoT 기업 약 1천500개의 경쟁력을 점수화해 실시한 것이다.


10개국에는 한국과 미국, 일본, 중국 외에도 독일, 대만, 프랑스, 스웨덴, 핀란드, 네덜란드가 포함됐으며, 평가는 스마트시티와 헬스케어, 스마트 공장, 커넥티드 카 등 IoT 서비스와 관련된 기기·부품의 경쟁력에 IoT 시장의 R&D(연구개발) 연구자 수, IoT 시장 M&A(인수합병) 금액 등을 종합적으로 산출해 이뤄진다.


한국은 2015년을 기준으로 한 평가에서는 미국, 일본, 중국, 독일에 이어 5위를 했으나 이번 평가에서는 한 계단 상승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