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MK이슈] 木夜 최강자 ‘백년손님’, 주말 프라임 시간대 변경에도 웃을까
기사입력 2018-01-13 07:02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목요일 밤에서 주말 프라임 시간대로 옮긴 ’백년손님’이 웃을 수 있을까.
SBS ‘자기야-백년손님’(이하 ‘백년손님’)은 가깝지만 어렵고도 어색한 사이였던 사위와 장모, 장인의 변화하는 모습을 통해 진정한 가족의 의미를 되새겨 보고자 하는 의미를 담은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2009년 첫 방송된 ‘백년손님’은 처음부터 사위와 장모·장인 간의 이야기를 다루지는 않았다.

부부간의 이야기를 다루다 2013년 포맷을 변경하며 지금의 구성을 갖추게 됐다.


10년간 묵묵히 자신의 길을 걸어오며 SBS 대표 장수 프로그램으로 불리게 된 ‘백년손님’은 13일(오늘) 또 한 번의 변화를 겪는다.

주말 프라임 시간대로 방송시간을 변경하는 것. 동시간대 타 방송사에서는 ’무한도전’, ‘불후의 명곡’이 전파를 탄다.

충성도 높은 시청자가 많은 프로그램이기에, 목요일 시청률 원탑 자리를 지켜왔던 ‘백년손님’에게도 결코 만만한 상대는 아니다.


그래서일까. ‘백년손님’은 전력을 보강했다.

나르샤의 남편 황태경을 새 사위로 영입하며 신선함을 꾀한 것. 나르샤와 황태경은 2016년 10월 결혼식을 올려 이제 갓 1년이 넘은 신혼부부다.

황태경이 장모님을 본 시간이 길지 않은 만큼, 두 사람의 어색한 모습이 그려질 예정이라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강력한 상대와의 맞대결을 앞두고, 변화를 꾀하며 철저하게 준비를 마친 ‘백년손님’. 첫 방송이 끝난 후 미소 지을 수 있을까. ‘백년손님’의 행보에 관심이 모아진다.

오늘(13일) 오후 6시 20분 방송.
trdk0114@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