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혁신기업도 자금조달 길 열렸다…코스닥시장 혁신방안
기사입력 2018-01-11 10:0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정부가 오늘(11일) 경제관계장관회의를 개최하고 코스닥시장을 활성화시키기 위한 방안을 발표했습니다.
코스닥시장의 자율성과 독립성을 높이고, 상장 요건을 개편해 기관 투자자들의 시장 참여도 이끌겠다는 내용입니다.
이나연 기자입니다.


【 기자 】
정부가 핵심 경제정책인 혁신성장을 뒷받침하기 위해 코스닥시장 활성화에 나섰습니다.

▶ 인터뷰 : 최종구 / 금융위원장
- "혁신창업 생태계를 통해 출현한 창업 초기기업이 성장해 나가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모험자본을 공급하는 자본시장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

우선 코스닥 시장에 대한 세제·금융지원을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코스닥 펀드에 투자하는 개인투자자에게 소득공제 혜택을 부여하는 코스닥 벤처펀드를 활성화할 예정입니다.

연기금 등 기관 투자자들의 시장 참여도 유인합니다.

▶ 인터뷰 : 최종구 / 금융위원장
- "거래소, 예탁원 등 증권 유관기관이 3천억 원 규모의 코스닥 '스케일업(Scale-up) 펀드'를 조성해 저평가된 코스닥 기업에 집중 투자하는 등 자본시장의 중추적 기관으로서 코스닥 시장에 대한 선도적인 역할을 수행할 것입니다."

코스피·코스닥을 종합한 대표 통합지수를 출시하고, 중소형 주식 성장성에 투자하는 코스피·코스닥 중소형주 지수도 개발됩니다.

코스닥 상장요건도 개편됩니다.

▶ 인터뷰 : 최종구 / 금융위원장
- "혁신기업의 원활한 코스닥 상장을 지원하기 위해 상장 제도를 기업의 성장잠재력 중심으로 전면 개편하겠습니다. "

핵심기업 상장을 막았던 계속사업이익 요건과 자본잠식 요건 등을 폐지하고, 세전이익이나 시가총액, 자기자본 등의 하나의 요건만 충족하면 상장할 수 있게 됩니다.

이와 함께 코스닥시장의 자율성과 독립성을 높이기 위해 코스닥본부장이 겸임하고 있는 코스닥위원회 위원장을 외부 전문가로 분리해 선출하고, 위원회 구성을 민간 중심으로 하기로 했습니다.

또 중소·벤처기업 등의 다양한 모험자본 조달을 지원할 수 있도록 사모중개 전문증권사 제도도 신설됩니다.

▶ 스탠딩 : 이나연 / 기자
- "정부는 상장요건 개편 등 규정을 개정해야 하는 과제들은 1분기 안에 빠르게 조치한다는 계획입니다. 매일경제TV 이나연입니다."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