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전업자문사 7∼9월 순익, 전 분기比 94% 감소
기사입력 2017-12-07 06:27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전업 투자자문사가 올해 7∼9월에 거둔 순이익이 직전 분기의 약 18분의 1 수준으로 급감했다.


7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전업 투자자문사의 올해 7∼9월(2017사업연도 2분기) 순이익은 16억원으로 전 분기(284억원)보다 94.4% 준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이는 고유재산 운용이익이 339억원 감소하면서 영업이익이 전 분기보다 89.9% 줄어든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이 기간 전업 투자자문사 166곳 중 62곳은 흑자(158억원)를 냈지만 104곳은 적자(142억원)를 기록했다.

적자 회사 수는 17곳이 늘고 흑자 회사는 8곳 감소했다.


보면 수수료 수익은 전 분기보다 17.1% 줄어든 238억원, 고유재산 운용이익은 93.1% 감소한 25억원이었다.


전업 투자자문사의 9월 말 현재 총계약고(일임 및 자문)는 12조9000억원으로 6월 말보다 3.0% 감소했다.


자문 계약고(4조3000억원)는 2.4% 증가했지만 일임 계약고(8조6000억원)가 5.5% 감소한 데 따른 것이다.


전업 투자자문사 수는 9월 말 현재 175개사로 석달 전보다 10개사가 늘었다.

임직원 수도 44명 늘어 총 1178명으로 집계됐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