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앙리할아버지` 조달환 "이순재·신구와 연기 생애 한번 뿐…꼭 하고 싶었다"
기사입력 2017-11-15 16:18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인구 기자]
배우 조달환이 '앙리할아버지와 나'에 참여하는 소감을 전했다.


연극 '앙리할아버지와 나' 제작발표회가 15일 서울 종로구 수현재씨어터에서 열렸다.

이해제 연출가와 이순재 신구 박소담 김슬기 이도엽 조달환 김은희 강지원이 참석했다.


조달환은 이날 "선생님들과 한 무대에 서는 게 생애 한 번 뿐일 듯해서 꼭 작품을 하고 싶었다.

끝까지 겸손함을 잃지 않고 참여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순재는 "앙리 할아버지 역할을 맡았다.

굉장히 재밌는 프랑스 작품이다.

잔잔하면서 여러 정서를 전하는 연극이다"고 했고, 박소담은 "대본을 읽는 내내 입가에 미소가 사라지지 않았다.

제가 느낀 따뜻함을 공유하고 싶다"고 바람을 전했다.


이 연출가는 "프랑스나 한국 사람들이 사는 모습들이 별반 다르지 않더라. 서로 싸우고 오해하는 것들이 비슷했다"며 "불안한 청춘이 성장하는 이야기다.

청춘만의 성장이 아닌 할아버지의 성장도 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순재는 "대단히 불란서적이다.

여성 기피증이 있는 할아버지가 젊은 여성과 같이 살게 되면서 해피엔딩을 맡게 되는 작품이다"고 말했다.

이어 신구는 "앙리할아버지와 반쯤은 비슷한 부분이 있는 것 같다.

나머지 반을 찾아 표현하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앙리할아버지와 나'는 프랑스 극작가 이반 칼베라크의 작품으로 지난 2015년 바리에르 재단 희곡상을 수상한 뒤 같은 해 영화로 제작돼 화제를 모았다.

고집불통 앙리할아버지와 발랄한 대학생 콘스탄스가 서로의 인생에서 특별한 존재가 되는 과정을 그린다.

오는 12월 15일 대학로 대명문화공장 1관 비발디파크홀에서 초연.
in999@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