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기재차관 "종교인과세 보완할 것"…개신교 "과세 거부는 오해"
기사입력 2017-11-14 08:0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고형권 기획재정부 1차관은 종교인 과세와 관련해 개신교 측의 의견을 듣고 보완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고 차관은 14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CCMM빌딩에서 열린 종교인 과세 간담회를 주재하며 "개신교가 그간 새로운 과세 시행에 대해 정부가 미처 생각 못 한 좋은 의견을 많이 줬다"며 "(이번에도) 새로운 의견이 제시될 경우 성심을 다해 보완 방안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개신교 측은 종교인 과세 자체에 반대하는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정서영 한국교회연합 대표회장은 "항간에서는 목사가 세금을 내지 않으려 한다는 기사가 많이 나가고 오해를 받고 있다"며 "이번 자리로 우리의 오해를 풀고 기왕에 세금을 낸다면 아주 합리적인 법을 만들어 내는 것이 마땅하다"고 말했다.


당초 기재부는 이달 초 모든 교단을 아우르는 종교인 과세 토론회를 열 계획이었다.

하지만 개신교가 반대하면서 토론회가 무산됐다.

이날은 개신교만을 대상으로 한 별도 간담회가 열렸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