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서울시, 낡은 모텔 리모델링해 창업+주거공간으로 제공
기사입력 2017-11-13 17:05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청년창업꿈터 조감도 [자료제공 = 서울시]
신촌 지역의 낡은 모텔을 서울시가 매입 후 리모델링해 청년 창업자들을 위한 업무공간과 주거공간을 동시에 제공하는 '청년창업꿈터'(서대문구 연세로 2다길 11-3, 구 샤인모텔) 1호가 13일 문을 열었다.


이 곳에는 5:1의 경쟁률을 뚫고 지난 8월 선정된 청년창업기업 8개(서대문 지역 기업 3개 포함), 총 20명이 이날 입주했다.

최대 2년간 입주 가능하고 임대료 없이 관리비(전기·수도·가스)만 실비로 부담하면 된다.


신촌지역 원룸 평균 임대료가 월 40~60만 원인 것을 고려할 때 큰 부담 없이 안정적인 창업활동에도 큰 도움을 받을 것으로 시는 전망했다.


입주기업들은 국내 유학생들을 위한 교열서비스, 딥러닝을 이용한 자동 안검진 솔루션 개발, 게임형 스마트 인지재활 솔루션 개발, VR 기술을 활용한 실내공간 3D 스캔 등 다양한 분야의 창업자들로 구성됐다.


외국인 유학생 교열 서비스업체인 씨세론의 윤영선 대표는 "밤 늦게까지 야근을 하는 경우가 많아 밤늦게 퇴근하는 여성 직원들의 안전문제가 제일 아쉬웠다"며 "꿈터를 통해서 이러한 문제를 해결할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청년창업꿈터' 1호는 지하 1층~지상 3층(연면적 348.6㎡) 규모로, 입주자들이 공동으로 사용하는 공간과 개별 주거공간으로 구성됐다.

지하 1층에는 회의실, 창업카페, 공용공간, 1층에는 커뮤니티 공간, 세탁실, 1~3층에는 OA공간, 주거 및 업무공간이 있으며, 옥상에는 공동주방과 휴게실을 만들었다.


시는 앞서 개관 전 8개 기업에 사업자 등록이나 특허 등록 등 실제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창업교육과 컨설팅을 진행했으며, 입주 후에는 전문가 창업 멘토링, 지역사회 연계 미니인턴십 같은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이 외에도 제품개발을 위한 사업계획서 심사를 통해 창업지원금(300만원)도 지원할 예정이다.


시는 '청년창업꿈터' 운영을 입주자가 주도하는 자율방식으로 하도록 하고, 입주기업들간 협업 효과를 낼 수 있도록 매달 네트워킹 데이 같은 프로그램을 통해 청년창업의 새로운 모델로 만들어 간다는 계획이다.


[디지털뉴스국 이미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