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전국 시·군·구 절반, 새집보다 노후주택이 많아
기사입력 2017-10-11 23:26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전국 시군구의 절반 가까이는 새 집 수보다 정비가 시급한 노후주택의 수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건국대 부동산대학원 소속 유선종 교수와 노민지 박사가 올해 발표된 '2015년 인구주택총조사'를 분석한 연구자료에 따르면 전국 229개 시군구 중 109개(47.6%)의 주택노후도가 1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노후도란 연구진이 새롭게 고안해 낸 개념으로 주택 사용승인 40년 초과 노후주택을 사용승인 5년 이하 신규주택으로 나눈 수치다.

연구진은 이 비율이 1을 넘기면 도시재생 및 농촌정비가 필요한 것으로 해석했다.


2015년 말 기준 국내 주택 수는 1636만7006가구이며 이 중 연식 40년 초과 노후주택은 115만3512가구(7.05%), 5년 이하는 207만2571가구(12.7%)다.

국가 전체적으로 봤을 때 주택노후도는 0.55로 그리 심각하지 않아 보인다.


하지만 지역 단위로 분석하면 결과는 달라진다.

17개 시도별 주택노후도의 평균은 0.71로 아직 1을 넘지 않았지만 전남(1.87), 경북(1.68), 전북(1.38), 충남(1.05) 등 5개 도(道)는 1을 넘어섰다.

시군구 이하 단위로 쪼개면 절반 가까이의 주택노후도가 1을 넘어섰고 평균 역시 1.65에 달했다.

특히 대도시보다 농촌지역 중심으로 두드러졌다.

강원도는 도내 18개 시군구 중 춘천, 원주를 제외한 16개(88.9%)가 주택노후도 1을 넘어섰다.


서울은 25개 구 중 종로·용산·성북 등 3개 구(12%)가 주택노후도 1을 초과했다.

부산은 16개 중 4개(25%), 대구는 8개 중 3개(37.5%)를 기록했다.

주택노후도가 1을 넘는 지역의 비율은 읍면동 단위로 쪼개서 분석하면 더욱 높아졌다.

서울은 424개 중 101개로 23.8%를 기록했으며 부산은 206개 중 84개(40.8%), 대구는 139개 중 66개(47.5%)가 주택노후도 1을 초과했다.

읍면동 단위 주택노후도 평균은 4.87에 달했다.


[정순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