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靑, NSC 상임위 개최…北 추가도발 가능성 점검
기사입력 2017-09-14 19:0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청와대가 14일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어 북한의 추가도발 가능성에 대한 대응방안을 점검했다.


청와대는 이날 오후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제 34차 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 조명균 통일부 장관, 송영무 국방부 장관, 서훈 국가정보원장,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 홍남기 국무조정실장, 국가안보실 이상철 1차장과 남관표 2차장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유엔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안 2375호 채택에 대한 평가 등 북한의 6차 핵실험 이후 상황 전반에 대해서 심도있는 의견을 교환했다.

또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을 다각도로 검토하고 우리의 대응방안을 면밀히 점검했다.


청와대는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따른 중국의 경제 보복에 대해서는 세계무역기구(WTO)에 제소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지금은 북핵과 미사일 도발 등으로 중국과의 협력을 유지해 나가는 것이 매우 중요한 시점"이라며 "한·중 간의 어려운 문제에 대해서는 전략적 소통과 협력을 더욱 강화하며 해결해 나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굳이 이같은 입장을 공식 설명한 배경에 대해서는 "북핵 문제 해결에 집중해야 할 시점임을 의미한다"며 "이 문제는 입장을 간명하게 갖고 가는 것이 북핵 문제에 집중하기 위한 국제공조, 중국과의 공조를 위한 것이라는 판단이 있다"고 답했다.


[강계만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