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신한은행, 바젤Ⅲ 적격 외화 후순위채 3억5000만 달러 청약 성공
기사입력 2017-09-14 14:46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신한은행은 미화 3억 5000만 달러 규모의 외화 조건부 자본증권(후순위채)발행을 위한 청약을 성공적으로 마무리 했다고 14일 밝혔다.


발행금리는 미국 10년물 국채에 1.675% 를 가산한 수준으로 쿠폰금리는 3.75% 이다.

이는 바젤 Ⅲ 기준 한국계 기관 발행 외화표시 조건부 자본증권 중 가장 낮은 가산금리이자 올해 발행된 글로벌 전체 미달러화 표시 10년 만기 조건부 자본증권 중에서도 최저 수준이다.


특히, 북한의 핵실험 도발로 지정학적 리스크가 최고조임에도 성공적으로 모집했다는 점과 미국과 유럽 지역의 통화정책 정상화 등 주요 이벤트를 앞두고 선제적으로 대응했다는 측면에서 한국물 투자심리에 대한 극단적 우려를 해소한 성공적인 발행으로 평가 받고 있다.


총 81개 기관에서 발행규모의 약 3.1배에 해당하는 약 11억 달러의 주문을 확보했으며 지역별로는 아시아 64%, 미주 20%, 유럽 16%의 고른 투자자 분포를 보였다.


신한은행은 이번 발행에 앞서 아시아, 유럽, 미주 지역의 투자기관을 대상으로 대북리스크에 대한 우려를 불식시키고 신한은행의 글로벌진출 전략과 높은 신인도를 적극적으로 알리는 투자자 면담도 진행했다.


이번 발행에는 Bank of America Merrill Lynch, BNP Paribas, HSBC, MUFG 가 공동주간사로 신한금융투자, 신한아주금융유한공사가 보조주간사로 각각 참여했다.


[디지털뉴스국 류영상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