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수상한 가수’ 꽃님이, 지숙과 간절함으로 통한 사이 “끝나니 서글프다”
기사입력 2017-08-12 11:05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수상한 가수’ 꽃님이, 지숙과 간절함으로 통한 사이 “끝나니 서글프다”

‘수상한 가수’ 꽃님이X지숙 사진=‘수상한 가수’ 방송캡처
‘수상한 가수’에서 가수 지숙과 복제가수 꽃님이가 간절함으로 통했다.

지난 11일 오후 방송된 tvN ‘수상한 가수’에서는 복제 가수 꽃님이로 레인보우 출신 지숙이 출연했다. 그는 가수 서문탁의 ‘사랑, 결코 시들지 않는’을 열창해 무대를 가득 채웠다.

판정단 이수근은 “한이 서려있다. 나의 답답한 마음이 뻥 뚫리는 록 스피릿이었다”고 극찬했다. 붐 또한 “여리여리한 줄 알았는데 폭포수 고음이었다”며 박수를 보냈다.

복제 가수로 호흡을 맞춘 지숙은 “무대에 대한 갈증도 많았고 소중함을 느꼈다”며 “새로운 설렘을 느끼게 해주셔서 감사하다”고 전했다. 이어 공개된 꽃님이의 정체는 트로트 가수 장미였다.

장미는 인터뷰에서 “노래를 안 하고 살 수 없다”며 “무대를 준비하며 너무 행복했지만 언제 또 무대를 설 수 있을까 서글펐다”고 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마지막으로 그는 “앞으로 발전하는 가수가 되겠다”고 인사했다.

한편 장미는 마지막으로 그룹 씨야의 ‘구두’를 열창해 또 한 번 보는 이들에 애절함을 더했다.

[매일경제TV 신연경 인턴기자 / mkculture@mkculture.com]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