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8.2대책에 서울 거래절벽 조짐…부동자금 어디로?
기사입력 2017-08-07 14:36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 앵커멘트 】
8.2 부동산대책의 영향으로 서울 재건축 단지를 중심으로 거래 문의가 뚝 끊기며 거래절벽이 예고되고 있습니다.
투자자들이 상대적으로 규제가 덜한 지역으로 몰리면서 풍선효과가 나타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는데요.
백가혜 기자입니다.


【 기자 】
8.2 부동산대책의 영향과 여름휴가가 겹치면서 이번주 분양 물량은 크게 줄었습니다.

전역이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된 서울의 경우 강남 재건축 시장에서는 거래문의가 뚝 끊기며 거래절벽을 예고하기도 했습니다.

부동산대책의 여파가 실수요 위주의 거래를 제외한 투자수요 전반에 미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서울을 제외한 경기도 등 수도권 다른 지역에 투자수요가 몰릴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특히 규제가 덜한 조정대상지역인 광교, 판교, 미사 등 신도시와 경기도 서북권의 삼송, 지축, 향동 지구 등에 투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고 전문가들은 설명하고 있습니다.

다만 금융권에서 다주택자에 대한 대출규제를 강화하며 정부와 함께 전방위로 압박을 가하고 있어 이마저도 쉽지 않다는 지적입니다.

앞선 6.19 대책에서 규제가 적용되지 않은 수익형 부동산 가운데 청약 열기가 과열됐던 오피스텔도 전매제한이 강화되면서 투자 문의가 줄고 있습니다.

다만 규제를 피해간 상가와 토지 등에 일부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보는 견해도 있습니다.

▶ 인터뷰(☎) : 박상언 / 유엔알컨설팅 대표
- "수익형 부동산 쪽으로 일부 자금이 몰리지 않을까 보고 있거든요, 상가나 상가 주택 이런 쪽이나 토지쪽으로도 자금이 몰리지 않을까 보고 있어요. "

반면 반사이익도 제한적일 것이라고 보는 등 시장을 보는 전문가들의 시각은 엇갈립니다.

김은진 부동산114 리서치센터 팀장은 "상가나 토지의 경우 주택과 성격이 다르고 투자도 제한적이라 풍선효과는 크지 않을 것 같다"고 설명했습니다.

매일경제TV 백가혜입니다.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