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타이밍이 잘못된 박유천? 예비신부 황하나 씨, 인스타그램 라이브 속 "못생겨서 안된다"
기사입력 2017-07-18 09:16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황하나 씨. 사진| 인스타그램 라이브 영상캡처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황승빈 인턴기자]
JYJ 멤버 이자 배우 박유천이 개인 사생활 논란과 관련한 심경글을 남긴 가운데 예비신부인 황하나 씨의 인스타그램에 등장했다.


지난 17일 박유천은 자신의 SNS에 "모든 분들께 정말 죄송하고 미안하다는 얘기를 하고 싶었다"며 심경글을 게재했다.

앞서 황하나 씨는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켰고 "지인들과 노래방에 있다"라고 소개했다.

한 남성이 노래를 부르자 일부 누리꾼들은 "박유천이냐"라고 물었고, 황하나 씨는 "친한 오빠다"라며 이를 부인했다.

라이브 중 황하나 씨의 옆에 앉아있던 의문의 남성이 손가락을 내미는 등의 행동을 취하자 황하나 씨는 "하지 마"라며 이를 말렸다.

옆자리의 남성을 궁금해하는 누리꾼들에게 황하나 씨는 "못생겨서 안된다.

못 보여준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내 박유천으로 보이는 해당 남성이 라이브 방송 중 살짝 얼굴을 보였고, 황하나 씨는 깜짝 놀라며 입을 손으로 가리는 모습을 보였다.

오랜만에 모습을 드러낸 박유천에 네티즌들은 "반갑다" "얼굴 더 보여달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황하나 씨는 이와 관련 “타이밍이 잘못됐다는 것도 알아요. 왜 이렇게 됐을까? 우리가 원했던 순서였을까? 그런 것도 생각해주세요. 이런저런 얘기 한다고 달라질 건 없겠지만 온몸이 진짜 썩어가고 반성도 정말 매일 같이 많이 하고 변한 사람도 있어요 저도 변하도록 노력할게요. 갑작스러운 일들로 상처받으셨던 분들께 제가 진심으로 사과드려요”라고 적었지만 이내 삭제하고 "불쌍해. 진짜. 자기들은 얼마나 착하고 좋은 사람들이야. 남 욕하면서 인생 행복해? 그럼 계속 그렇게 살아요. 욕하고 미워하고"라며 자신들에게 쏟아진 비난에 대한 마음을 드러내며 새 글을 작성했지만, 해당 글 역시 돌연 삭제했다.


hsbyoung@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