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박유천 예비신부 황하나씨, 요즘 날씨같은 SNS `사과→삭제→비난→삭제→ㅋㄷ ?`
기사입력 2017-07-18 08:37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황승빈 인턴기자]
가수 겸 배우 박유천과 결혼을 앞둔 황하나 씨의 SNS가 종잡을 수 없다.


18일 자정 황하나 씨는 논란 이후 SNS를 통해 첫 공개사과를 한 박유천에 이어 심경글을 게재했다.


앞서 박유천은 "죽고싶을만큼 죄송하고 미안하다.

사과조차 못했는데 결혼 이야리를 밝히기 어려웠다.

저와 하나 응원해 달라. 다시 한 번 미안하다"라며 자신이 일으킨 논란에 대한 사과와 함께 고통을 호소했다.

그러나 박유천이 사과글을 올리기 전 노래방을 다녀왔다는 추측이 이어지면서 사과의 진정성 논란으로 번졌다.

이에 박유천의 예비신부 황하나 씨가 SNS에 연이어 심경글을 올렸다.


"너무 이기적이다.

욕하고 물어뜯을때 그 물어뜯기는 상대가 자기 자신이나 가족, 사랑하는 사람들이라면 참을 수 있으신가요"라며 "수많은 루머들, 그걸 사실인양 오해 받고 살아야 하나. 언제까지 숨어 살며 할말도 못하고 참기만 해야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황하나 씨는 "온 몸이 진짜 썩어가고 반성도 정말 매일같이 많이 하고 변한 사람도 있다.

저도 변하도록 노력하겠다"라며 "아무튼 갑작스런 일들로 상처받으셨던분들껜 제가 진심으로 사과드려요"라며 사과를 전했다.


황하나 씨 심경글. 사진| 황하나 인스타그램

그러나 몇시간만에 이 글은 삭제가 되고 또 다른 글이 게재됐다.

해당 글 속에는 황하나 씨의 심경변화가 고스란히 담겼다.

그는 "나 혼자 그냥 잘 살게요. 저 신경꺼주세요. 저 차단해줘요"라며 "저는 완전 신경 끌게요. 원래 끄고 살았지만, 남들한테, 남들 얘기에 원래 남 일에 관심 갖는 게 제일 쓸 데 없고 시간 낭비 아닌가요. 아까 같은 글 쓴 게 내 잘못. 미안해 할 필요도 없었어, 난"이라며 태도를 바꿨다.

황하나 씨는 "좋은 사람들이랑 좋은 것만 보고 사는 게 답이죠. 불쌍해. 진짜. 자기들은 얼마나 착하고 좋은 사람들이야. 남 욕하면서 인생 행복해? 그럼 계속 그렇게 살아요. 욕하고 미워하고"라며 자신들에게 쏟아진 비난에 대한 심정을 드러냈다.


"욕도 관심이에요. 무관심이 제일 무서운 거 같아. 진짜 팩트는 행복한 사람들은 절대 숨어서 막말 안 하고, 남 신경 안 쓴다는 거 ㅋㄷ"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이 글 역시 현재 돌연 삭제된 상태다.


hsbyoung@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