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日 "中해경선, 도호쿠·센카쿠열도 주변 日해역 잇따라 침입"
기사입력 2017-07-17 21:53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일본이 '바다의 날'로 기념하는 17일 중국 해경선이 도호쿠(東北) 지방과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열도 주변 일본 영해에 침입했다고 NHK가 보도했다.


일본 해상보안본부는 중국 해경선 2척이 이날 일본 혼슈(本州) 북부 도호쿠 지방 아오모리(靑森)현 인근 일본 영해를 침범했다고 밝혔다.


이들 해경선은 이날 도호쿠 지방 아오모리현 앞바다 쓰가루(津輕) 해협 주변의 일본 영해에 4회에 걸쳐 들어왔다가 빠져나가기를 반복했다.


해상보안본부에 따르면 중국 해경선이 도호쿠 지방의 일본 영해에서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들 해경선은 지난 15일에는 일본 남서부 규슈(九州) 인근 일본 영해를 침입했었다.


아울러 해상보안본부는 이날 오전 11시께 중국 해경국 선박 4척이 오키나와(沖繩)현 센카쿠 열도 일본 영해에 들어왔다고 밝혔다.


중국 해경선들의 센카쿠 열도 주변 일본 영해 침입은 지난 10일 이후 일주일 만이라고 NHK는 전했다.

일본 정부에 따르면 올해 들어 자국 영해에 중국 해경선이 들어온 것은 모두 19일이나 된다.


일본 정부는 해양 자원과 영해의 중요성을 강조하려는 목적으로 매년 7월17일을 '바다의 날'로 기념하고 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